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시, 도시재정비위 열고 수정가결
서울 용산구 한남5구역 위치도. (제공=서울시)
서울 용산구 한남5구역 위치도. (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서울 용산구 한남5구역이 지상 최고 23층 이하, 총 2555가구로 재개발된다. 반포대교 북단 남산 자락에 위치한 점을 고려해 지역 향토 자산과 구릉지 경관을 보호하는 방향으로 건축계획이 마련됐다.

서울시는 5일 제9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용산구 동빙고동 60번지 일대 한남5구역에 대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6일 밝혔다.

구역 내 지역자산인 수령 480년 된 은행나무·느티나무 등 보호수와 지역 향토 문화재인 동빙고부군당 등은 공원 조성계획과 연계해 보전된다.

건축계획은 해발 90m 범위 내에서 서울의 핵심 경관자원인 남산의 7부 능선을 넘지 않도록 최고 지상 23층 이하로 제한했다. 이에 따라 용적률 219.4%를 적용, 총 2555가구(임대 384가구 포함)로 계획했다.

기부채납되는 체육시설 부지(4955㎡)에는 청소년 수련시설과 도서관을 함께 조성된다. 기존시설은 서빙고동주민센터와 119안전센터는 신축 이전하도록 계획했다.

특히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평형 위주의 임대주택 공급에서 탈피해 국민평형인 전용 84㎡ 규모의 임대주택을 20가구 확보하고, 임대주택을 구역 전체에 분산배치한 것도 특징이다. 또 임대주택과 동일한 평형의 분양주택을 계획하고 분양·임대주택을 동시 추첨하도록 해 혼합배치되도록 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한남5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은 남산자락의 구릉지 경관을 보호할 수 있도록 지형에 순응하는 다양한 주거유형·건축디자인으로 공공성을 확보했다"며 "향후 남산과 한강이 어우러지는 서울의 명품 주거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