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파이낸셜뉴스] 서울시가 주택공급 핵심 정책인 '신속통합기획'을 위한 제도개선에 착수한다. 도시계획위원회 내 특별분과위원를 신설해 사업시행인가까지 기간을 절반으로 단축한다. 이를 향후 공공재개발·재건축 사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 6일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도시계획위원회 내 '정비사업 특별분과위원회'를 신설하기로 의결했다고 7일 밝혔다. 오세훈 시장이 지난달 신속통합기획 1호 사업지인 신림1구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관련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이은 후속 조치다.

정비사업 특별분과 위원회는 본회의 심의 의결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 위원회로 정비계획 수립 등 도시계획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주요 쟁점사항을 집중 검토한 뒤 신속한 의사결정을 내린다.

사업시행 인가 단계에서는 개별적으로 이뤄졌던 건축·교통·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한 번에 받도록 하는 '통합심의'를 도입한다. 개별 사업장의 상황에 따라 할 수 있도록 '건축+교통', '건축+환경' 등 사업 시행자가 유연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분야별 통합심의도 병행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연내 관련 조례 등 제도를 정비해 내년 상반기 중 시행할 방침이다.

류 훈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특별분과위원회와 통합심의 도입으로 정비사업 심의기간을 절반으로 단축해 신속통합기획을 적용하는 구역들이 사업에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도시계획 결정부터 사업인가과정까지 전 과정을 서울시가 지원함으로써 사업시행자의 행정·경제적 부담을 경감할 뿐 아니라, 재개발·재건축 활성화를 통한 부동산 시장의 안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