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한국부동산원 주간시세
서울 상승률 0.16%..0.01%P↓

정부가 추가 대출 규제 방안을 내놓자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대출이 막히면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매수가 힘들어졌기 때문에 오름폭 축소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0월 넷째주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25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은 전주 대비 0.16%로 조사됐다. 지난주(0.17%) 대비 상승폭이 0.01%포인트 줄어들었다.

서울 아파트값은 8월 말부터 상승세가 완화하는 추세다. 8월 넷째주 0.22% 오르며 올해 최고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8월 다섯째주~9월 둘째주 각 0.21% △9월 셋째주 0.20% △9월 넷째주~10월 첫째주 각 0.19% △10월 둘째주~셋째주 각 0.17% 등으로 상승세가 둔화했다.

대출 규제가 강해지면서 매수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위원회가 지난 26일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 방안에 따르면 내년 1월부터 총대출액 2억원을 초과한 사람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를 적용받는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대출 규제 발표를 앞두고 거래와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서울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폭이 축소됐다”며 “다만 이번 조사는 대책 발표 전인 25일 기준으로 내주부터 규제 영향이 더 크게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서울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오름세도 둔화했다. 강남 4구 아파트값은 이번주 0.21% 상승해 지난주(0.23%) 대비 상승폭이 0.02%포인트 줄었다. 다만 일부 재건축 단지와 신축 아파트 등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중심으로 높은 호가가 유지되면서 강남구(0.23%) 송파구(0.23%) 서초구(0.21%) 등은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수도권은 지난주 0.30%에서 이번주 0.28%로 상승률이 낮아졌다. 인천은 0.40%에서 0.38%, 경기도는 0.35%에서 0.33%로 줄었다. 전국으로 범위를 넓히면 같은 기간 상승률이 0.25%에서 0.24%로 축소됐다.

한편 전세가격은 전국(0.15%)이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13% 상승했다. 서울은 학군지 또는 중저가 지역 위주로 상승했으나, 일부 단지는 높은 전셋값 부담과 대출 규제 등으로 매물이 쌓이고 호가가 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