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3곳서 총 5243가구 공급

서울 동대문구 이문4 재정비촉진구역(조감도) 등 정비사업지 3곳이 건축심의를 통과, 임대주택 1044가구를 포함해 총 5243가구가 공급된다.

서울시는 지난 26일 건축위원회를 열어 이문4구역과 금천구 대한전선 부지 특별계획구역 주택건설사업, 강남구 대치우성1차 재건축 등 3건에 대한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28일 밝혔다.

이들 3개 지역에서 공급되는 임대주택은 1044가구이며 이 가운데는 신혼부부가 거주할 수 있는 중형 규모 장기전세주택 355가구가 포함된다. 3곳 중 공급 규모가 가장 큰 곳은 동대문구 이문동 86의 1 일대 지하철 1호선 외대앞역과 신이문역 사이에 있는 이문4구역이다. 지하 5층~지상 40층, 3541가구를 공급한다. 이 중 임대주택은 830가구로 행복주택 570가구, 장기전세주택 260가구를 짓는다.

강남구 대치동에서도 ‘대치우성1차’가 재건축을 통해 지하 4층~지상 35층 712가구(임대 86가구 포함)로 탈바꿈한다. 임대주택은 행복주택 43가구(43㎡)와 장기전세주택 43가구(59㎡)다. 이 단지는 기존의 폐쇄형 배치를 벗어나 담장을 걷어내기로 했다. 영동대로변에 지역 주민과 함께 사용하는 작은도서관, 다함께돌봄센터 등 주민 공동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금천구 시흥동 113의 21 일대 대한전선 부지(3만6608㎡)에는 용적률 299.87%를 적용해 지하 3층~지상 35층 공동주택 990가구를 짓는다. 이 중 임대주택은 128가구로 사회초년생 등을 위한 행복주택 76가구(42㎡)와 3~4인 가구를 위한 장기전세주택 52가구(59㎡, 84㎡)를 배치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부지 건너편에서 추진 중인 금천종합병원 건립 사업과 함께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