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경제만랩 조사
전세보증금 15억원 전용 84㎡ 서울 아파트 급증
2018년 3개 → 올해 53개 단지로 늘어
전세보증금이 15억원 넘는 전용 84㎡ 서울 아파트가 올해 53개 단지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전세보증금이 15억원 넘는 전용 84㎡ 서울 아파트가 올해 53개 단지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국민평형(전용면적 84㎡)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이 폭등했다. 15억원을 넘긴 아파트 단지도 3년 새 18배 늘었다.

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용 84㎡ 서울 아파트 단지 가운데 전세보증금이 15억원을 넘긴 곳은 총 53곳으로 나타났다. 3곳에 그쳤던 2018년에 비해 18배가 늘어난 것인데, 아직 남은 11, 12월을 감안하면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전세보증금 15억원을 넘긴 전용 84㎡ 아파트는 강남구에 가장 많았다. 강남구 26개 아파트 단지에서 국민평형의 전세가가 15억원을 넘겼고 서초구 21곳, 송파구 4곳, 성동구와 동작구 각각 1곳이 뒤를 이었다.

거래건수도 증가세다. 2018년 전용 84㎡에 전세보증금 15억원이 넘는 아파트 거래건수는 17건에 그쳤지만 2019년 50건, 2020년 231건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1~10월 동안에만 351건에 달해 이미 지난해 기록을 넘어섰다.

경제만랩은 내년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더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계약갱신청구권을 사용한 물건들이 내년 신규계약으로 전환되기 때문이다. 이들 매물은 임대료 인상폭을 5% 이내로 제한한 전월세상한제를 적용받지 않는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등으로 전세수요가 늘어난 상황에 내년 입주물량은 늘지 않고 계약갱신구권까지 만료돼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며 "당장 올해도 11월, 12월이 남은 만큼 전세보증금 15억원이 넘는 국민평형 아파트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