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전문가 "아파트 대출 규제 영향"

올 3분기 서울에서 9억원이 넘는 오피스텔 매매 건수가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규제 등으로 아파트 거래가 대폭 줄어든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대출받기 쉬운 오피스텔로 수요가 옮겨간 것으로 풀이된다.

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7~9월 서울에서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는 122건으로 관련 집계를 시작한 2006년 이후 가장 많았다. 서울 오피스텔 매매 건수는 통상 분기당 수십 건에 불과했지만, 작년 3분기 처음으로 100건을 넘겼고 올 3분기에 더 늘었다.

특히 30평대 아파트 수요를 대체할 수 있는 중대형 면적의 오피스텔 가격도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3분기 오피스텔 평균 매매 가격은 전 분기 대비 0.99% 올랐다. 면적별 상승률을 보면 전용 40㎡ 이하는 0.29% 오르는 데 그쳤지만, 전용 60~85㎡ 2.91%, 전용 85㎡ 초과는 4.33%나 올랐다. 중대형 오피스텔이 가격 상승을 주도한 것이다.

실거래가도 오르고 있다. 서울 양천구 목동 ‘목동파라곤’ 전용 95㎡는 지난 9월 말 17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작년 12월만 하더라도 비슷한 층 매물이 14억5000만원에 거래됐는데 1년도 되지 않아 3억원이 오른 것이다. 올해 5월 8억7500만원에 거래된 서울 서초구 서초파라곤 전용 75㎡는 바로 다음 달인 6월 10억4000만원에 거래되더니 9월에는 저층 매물이 11억원에 거래됐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고가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막히자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로 수요가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