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신반포2차 재건축 조합이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방식을 통해 재건축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뉴스1
신반포2차 재건축 조합이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방식을 통해 재건축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뉴스1
신반포2차 재건축조합이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방식을 통해 재건축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신반포2차 재건축조합은 지난 8일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신속통합기획 설명회를 진행했다. 조합은 이달 하순부터 주민 동의서를 징구한다. 동의율이 50%를 넘을 경우 서울시에 신속통합기획 신청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1978년 준공된 신반포2차는 2003년부터 재건축 바람이 불었지만 추진에는 실패했다. 소유주간 이해관계가 부딪치면서 조합 설립이 무산됐다. 하지만 지난해 조합이 설립되면서 재건축사업이 또다시 추진되기 시작했다.

특히 이번에는 오세훈표 민간 재개발사업인 ‘신속통합기획’을 적용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절차가 신속할 뿐더러 높이 제한·용적률·기부채납 완화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조합에 ▲한강변 첫 주동(한강변에서 가장 가까운 아파트동) 15층 높이 규제 완화 ▲35층 이상 층수 상향 ▲녹지 비율 최소화 ▲기부채납 15%→10%로 축소 ▲통경축 가이드라인 조정 등 인센티브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서울시의 간섭을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앞서 송파구 오금현대아파트는 재건축 1호 사업지로 추진됐지만 주민들이 공공임대·기부채납 비율이 높다고 반발하면서 사업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

노유선 기자 yoursun@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