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중도금 대출금지선 9억에 육박
국토부 "주변 시세의 60∼80%"


정부가 수도권 주택 매수 수요를 잠재우기 위해 사전청약 물량을 잇달아 공급하고 있지만 서울과 인접한 일부 지역에서 고분양가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앞서 정부가 발표했던 성남 복정지구와 신촌지구에서 7억원에 육박하는 추정 분양가가 나온 데 이어 과천 주암지구에서도 9억원에 육박하는 추정 분양가가 나왔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다음 달 1일부터 접수를 시작하는 3차 사전청약 대상지 중 하나인 경기도 과천 주암지구 C-1블록의 공공분양 전용면적 84㎡의 추정 분양가가 8억8460만원으로 책정됐다. 중도금 대출 금지선인 9억원의 턱 밑까지 치고 올라온 것이다.

앞서 1차 사전청약과 2차 사전청약에서도 성남 복정1지구(전용 59㎡)와 신촌지구(전용 83㎡)에서 각각 6억7600만원, 6억8268만원의 추정 분양가가 나오면서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다. 해당 지역은 모두 서울과 직선거리로 채 3㎞도 안 떨어진 초근접 지역이다.

국토부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됐으며, 주변 시세와 비교할 때 60~80% 이하 수준의 저렴한 가격대”라며 고분양가 논란을 반박했다. 하지만 공공이 공급하는 공공분양주택에서조차 분양가가 치솟은 것은 무주택 실수요자에게도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토부는 다음 달 1일부터 10일까지 주암지구(1535가구)를 포함해 하남 교산지구(1056가구), 양주 회천지구(825가구), 시흥 하중지구(751가구) 등 총 4167가구에 대해 사전청약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세종=이종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