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경제]

서울 송파구의 옛 성동구치소 부지가 3종 일반주거지역과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이 상향됐다.

30일 송파구는 서울시가 ‘옛 성동구치소 부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을 최근 결정고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은 앞선 3월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10월 재열람공고를 거쳐 확정됐다.

이번 결정안에 따르면 송파구 가락동 162일대(7만8,758㎡)의 용도지역을 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3종일반주거지역과 준주거지역으로 상향된다. 또 용도지역 상향에 따른 공공기여로 문화체육 복합시설 등 복합공공시설 조성을 위한 토지면적 총 1만8,827.7㎡를 제공하는 내용도 담겼다.

다만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사항에는 공공주택 공급에 대한 구체적 방안이 포함되지는 않았다. 앞서 서울시가 이 부지의 공공주택용지에 민간분양주택 대신 토지임대부주택 등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반발이 일기도 했다. 송파구는 송파구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당초 계획대로 부지를 개발해달라고 서울시에 요청한 상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2018년 국토교통부 계획에 따라 전체 공급물량(1,300가구)의 절반 이상인 700가구는 이미 공공주택으로 예정됐다”며 “공공주택 700가구는 공공 이익을 위해 양보하고 받아들였지만 최근 서울시가 공급 물량 자체를 공공주택으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지역주민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