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파이낸셜뉴스] 정부의 고강도 아파트 규제의 풍선효과로 올해 5대 광역시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파트와 비교해 전매가 자유로운데다 주택수에 포함되지 않아 다주택 과세 대상에서 제외되고, 대출받기도 수월하다는 장점 때문이다.

15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건축물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5대 광역시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10월 5대 광역시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건수는 5만1151건으로이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6년(1~10월 기준) 이래 가장 많은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5대 광역시에서도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가장 많은 곳은 부산으로 조사됐다. 올해 1~10월 부산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건수는 2만4470건으로 나타났고, 이어 △대구 1만613건 △광주6471건 △대전 5831건 △울산 3766건 순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5대 광역시의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건수 상승세는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10월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차주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2단계 규제가 시행돼 아파트뿐만 아니라 오피스텔, 생활형숙박시설 등의 비주택담보대출도 DSR 규제에 포함돼 막차 수요가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시장에서도 오피스텔은 아파트 대체제로 꼽히며 가격 상승까지 이어져 관심이 뜨겁다.

실제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 위치한 '센텀리더스마크' 오피스텔 전용면적 103.2㎡는 지난해 11월 10일 4억65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11월 10일에는 8억6000만원에 거래돼 1년간 3억9500만원(84.9%)이나 올랐다.

대전 유성구 도룡동에 위치한 '도룡KCC웰츠타워' 오피스텔 전용면적 62.58㎡도 2020년 11월 27일 3억5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11월 26일에는 5억원에 계약돼 1년간 1억5000만원 치솟고 42.9% 상승률을 보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치솟는 아파트 가격과 규제에 오피스텔이 반사효과를 누리고 있다"며 "오피스텔이 아파트 대체재로 자리잡은 만큼, 가격 상승세도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피스텔의 수요가 늘어나며 귝제가 적용되지 않는 연내 마지막 분양 단지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일대 '더 스테일 서면 해링턴 타워' 오피스텔은 전용 25~75㎡, 총 259실 규모로 분양된다. 이 외에도 대전 중구 선화동에는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2차'가, 대구 달서구 본동에는 '달서 롯데캐슬 센트럴 스카이'가 들어선다.
#풍선효과 #규제 #부동산 #주택 #오피스텔 #아파트 #반사이익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