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코엑스서 사업설명회 열려

경기 과천에서 기업이 들어올 수 있는 자족시설용지를 포함한 공공주택지구(조감도) 개발이 잇따라 건설 및 의료·바이오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과천시와 과천도시공사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건설사 및 잠재 투자 기업들을 대상으로 ‘과천시 개발·기업유치 사업설명회’를 16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건설 GS건설 등 대형 건설사와 KB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등 금융회사, 녹십자 한글과컴퓨터 등이 참여해 과천시에 대한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과천시는 설명회에서 우수한 입지 여건과 함께 3기 신도시 사업의 하나로 진행 중인 △과천공공주택지구(168만㎡·7100여 가구) △과천지식정보타운 공공주택지구(135만㎡·8400여 가구) △과천주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공급촉진지구(92만㎡·6100여 가구) 등 주요 개발지구의 추진 일정을 공유하고, 입주기업 지원 제도 등을 소개했다. 향후 교통 인프라가 개선되는 점도 설명했다. 지하철 4호선뿐 아니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과 과천~위례선 등이 예정돼 있다.

과천지식정보타운 지식기반산업용지에는 100여 개 기업의 입주가 확정돼 있다. 과천공공주택지구 및 과천주암 지구 내 의료·바이오헬스산업, 정보기술(IT) 및 기업 연구소 등을 위한 자족시설용지가 계획돼 있다. 과천이 기존 행정도시에서 ‘의료·바이오헬스산업 및 지식기반산업 거점도시’로의 변화에 시동을 걸고 있다는 평가다.

이날 설명회에선 성공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벤처기업협회, 한국로봇산업협회 등 3개 협회와 업무협약도 맺었다. 과천 내 대규모 개발사업지구에 중견기업 유치 및 활성화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중소·벤처기업, 창업 지원에 적극 나서고 과천 내 로봇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기술 사업화도 지원할 방침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바이오헬스 및 IT 등 지식기반산업 거점도시 개발을 추진하면서 관련 기업의 문의가 늘어나고 있어 설명회를 열었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