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자료=서울시
자료=서울시
[서울경제]

서울 동북권이 전형적인 베드타운에서 ‘차세대 바이오메디컬 복합단지’로 거듭난다. 도봉 운전면허시험장과 창동차량기지 부지를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메디컬 복합단지로 개발하는 사업이 본격화될 계획이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과 안병용 의정부시장,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이날 오전10시 서울시청에서 ‘서울특별시-의정부시-노원구 동반성장 및 상생발전을 위한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3월 체결된 ‘동반성장 및 상생발전을 위한 기본 협약식’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세 자치단체가 지원 사항을 정하는 후속 협약이다. 이로써 차세대 바이오메디컬 복합단지의 핵심 앵커시설을 유치할 도봉 운전면허시험장을 의정부시 장암동 254-4일원(6만425㎡)으로 이전하는 사업이 구체화된다. 서울시가 인근의 창동차량기지도 오는 2025년까지 남양주로 이전하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창동·상계 일대를 동북권 신도심으로 육성하는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와 구는 노원구 상계동 일대에 위치한 도봉 운전면허시험장(6만7,420㎡)과 창동차량기지(19만7,400㎡)가 이전한 부지에 대형병원, 세계 유수의 제약회사, 의료분야 연구기관 등을 유치해 바이오메디컬 복합단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도봉 운전면허시험장이 이전되는 의정부시 장암동 254-4일원 인근에는 주민 편의시설 조성을 위해 의정부시와 협의해 500억원을 지원한다. 또 시가 보유한 의정부시 장암역 환승주차장 지분(약 60%)을 의정부시에 매각해 환승주차장을 개발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또 수락리버시티 1·2단지 행정구역 조정도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관련법 등에 따라 상호 협력한다.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도봉 운전면허시험장 이전을 위한 이전지(의정부시 장암동)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 사업시행 행정 절차를 본격 추진하고 의정부시 주민편익시설 조성을 위한 지원도 시작한다. 서울시는 앞선 9월 서울특별시의회 동의를 받고 2022년으로 예상되는 이전지 개발제한구역 해제 고시 시점에 지급할 지원금 100억원을 내년도 예산으로 확보하는 등 지원협약 이행을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오 시장은 “동북권역은 과거 도시계획을 할 때 공공 편익시설이나 상업지역이 골고루 배치되지 못해 베드타운으로서 기능할 수밖에 없었다"며 “창동차량기지와 도봉 운전면허시험장 같은 가용할 수 있는 부지가 조만간 활용돼 차세대 바이오메디컬 복합단지가 조성되면 일자리가 창출되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이 들어설 것”이라 말했다. 이어 “480만 명이 거주하는 노원구, 의정부시를 포함해 수도권 동북부를 연결하는 네트워크형 건강도시의 테스트베드로서의 차세대 바이오메디컬 복합단지를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