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대구와 경북 영천·경주, 울산, 부산을 잇는 142.2㎞ 연장의 동남권 4개 철도가 28일 개통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울산 태화강역에서 동남권 4개 철도건설사업 개통식을 열었다.

4개 철도사업은 동대구∼영천, 영천∼신경주, 울산∼포항(신경주∼포항·태화강∼신경주), 부산∼울산(부전∼일광·일광∼태화강) 등 경북·울산·부산을 잇는 228.7㎞의 단선 비전철을 208.4㎞의 복선 전철화하는 사업이다. 2003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됐다.

신경주∼포항 구간이 2015년 4월, 부전∼일광 구간이 2016년 12월에 각각 먼저 운행을 시작한 데 이어 약 18년 만에 모든 공사가 완료됐다.

이 노선에는 준고속열차인 KTX-이음이 투입된다. KTX-이음은 세계에서 4번째로 고속철도 기술 자립화에 성공한 국내 최초의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승용차의 15%, 디젤기관차(열차)의 70% 수준이며 전력소비량은 기존 KTX 대비 79% 수준으로 친환경적이다.

태화강에서 신경주역까지 가려면 기존에는 대중교통 편이 없어 자동차로 37분을 이동해야 했지만, 이번에 개통한 직통열차를 이용하면 33분 만에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다.

영천에서 동대구역까지는 단선 비전철 기존 노선으로 34분이던 운행 시간이 복선 전철 개통에 따라 27분으로 단축된다.

오는 2024년까지 중앙선과 동해선이 모두 개통되면 동남권에서 수도권과 강원권을 2시간대에 이동할 수 있다.

중앙선은 도담∼영천 구간 복선전철 사업 마무리 후 2024년에, 동해선은 전철화 사업을 완료한 뒤 2023년에 전 구간 완전 개통된다.

이들 연계노선까지 모두 개통돼 KTX-이음이 투입되면 부전∼청량리 구간 운행 시간은 6시간 31분(무궁화)에서 2시간 50분으로 3시간 41분 줄어든다. 부전∼강릉 구간은 2시간 34분 만에 다닐 수 있다.

이번 사업은 1974년 수도권 광역철도가 처음 개통된 이후 47만에 비수도권 지역에 첫 광역전철망이 구축된 것이다.

부산∼울산 65.7㎞ 구간은 광역전철(전동차)과 일반열차가 함께 다닌다. 부산과 울산 두 광역도시를 교통카드를 찍고 전철을 타며 30분대에 오갈 수 있게 된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