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주택 아닌 '토지 거래'도 자금조달계획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주택 아닌 '토지 거래'도 자금조달계획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빠르면 이달 수도권, 광역시, 세종시 등 주요 규제지역에서 1억원 이상 토지를 매입할 때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하는 것이 의무화된다. 지분거래는 가격과 상관없이 무조건 자금조달계획서를 내야 한다.

5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토지거래 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의무가 이르면 이달 중 시행된다. 그동안 자금조달계획서는 주택거래에만 적용됐으나 지난해 초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3기신도시 사전 불법투기 사태가 터지며 정부는 토지거래에도 이를 확대 적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에 따라 현재 규제지역의 주택거래는 거래가액과 무관하게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한다. 비규제지역은 6억원 이상의 거래에 한해 제출을 의무화했다.

토지 지분거래의 경우 가격이 1억원 미만이라도 기획부동산 등 투기성이 있다고 판단해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토록 할 방침이다. 개정안은 규제 심사를 통과해 이달 법제처 심사를 받고 국무회의, 차관회의를 거쳐 대통령 재가 후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를 토대로 편법 증여나 대출자금 유용 등이 있는지 판단하겠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금조달계획서 만으로 투기성 여부를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평소 거래금액보다 과다한지, 미성년자인지 여부 등 이상거래를 판단할 수 있는 요인을 함께 분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