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20일 진동 후 21일 긴급 안전진단 실시 결과 밝혀
"건물 구조적 안정성과 관계없는 미세진동..
실시간 모니터링해 향후 해결 방안 찾겠다"
누수, 유리창 파손에는 "입주 초기의 단순 파손"
디타워 서울 포레스트./사진제공=DL이앤씨
디타워 서울 포레스트./사진제공=DL이앤씨
[서울경제]

DL이앤씨(375500)가 지난 20일 발생한 서울 성동구 성수동 디타워 서울포레스트 건물의 진동현상과 관련해 긴급 안전진단 결과를 밝혔다. 회사는 “긴급안전진단 결과 진동과 건물의 안정성에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DL이앤씨는 21일 회사 내부의 진동 전문가와 구조 기술사 등 10여 명을 현장에 파견해 긴급 안전 진단을 실시했다. 구조 전문가인 박홍근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대한콘크리트학회 회장)과 문대호 단국대학교 연구교수도 함께 참여했다.

박 교수는 “점검결과 이번에 발생한 진동과 건물의 구조적인 안정성에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하며 “건물 내부의 특정 활동에 의해 발생한 진동으로 추정되며, 진동의 수준은 건물의 안전에는 영향이 없는 미세진동으로 보인다” 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진동발생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주요 층별로 계측기를 설치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원인이 파악되면 해결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DL이앤씨에 따르면 디타워 서울포레스트에는 규모 6.0, 진도 7.0의 강진을 견딜 수 있도록 강화된 내진설계가 적용됐다.

회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퍼진 누수, 유리창 깨짐 등은 이번 진동과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입주 초기에 발생한 단순 파손으로 현재 보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