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주택가격 하락 압력·분양가상한제 미적용이 흥행 저조 원인으로 꼽혀
북서울자이폴라리스 투시도 [GS건설 제공]
북서울자이폴라리스 투시도 [GS건설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첫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이 두 자릿수에 그쳤다.

2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강북구 미아3구역을 재개발하는 '북서울자이폴라리스'는 전날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295가구 모집에 1만157명이 신청해 평균 34.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주택형별 청약 경쟁률은 59㎡A(241.6대 1)가 가장 높았으며 59㎡B(199.0대 1), 59㎡C(166.0대 1), 59㎡D(133.5대 1), 51㎡A(104.8대 1)도 세 자릿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 단지는 강북구에 들어서는 첫 '자이' 브랜드로, 시행 주체인 조합의 알선으로 분양가 9억원 이상도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또 국민주택(전용 84㎡) 규모를 초과한 전용면적 112㎡(62가구)는 절반이 추첨제로 공급돼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지난해까지만 해도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평균 164대 1로 세 자릿수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는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기존 주택 시장의 가격 하락 압력이 강해지는 분위기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분석한다.

또 강북구는 투기과열지구이지만,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지 않는 지역이라 분양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된 것도 상대적인 흥행 저조의 한 이유로 꼽힌다.

이 단지 전용 84㎡의 분양가는 9억2천700만∼10억3천100만원으로 모두 9억원을 넘는다.

다만 앞서 진행된 이 단지의 특별공급 청약에서는 32가구 모집에 9천291명이 지원해 290.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2천837만1천714명으로 이 가운데 1순위가 1천617만3천130명, 2순위가 1천219만8천584명으로 집계됐다.

redflag@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비키라고 XX야" 경찰과 몸싸움…'장용준 영상' 법정 공개
☞ 손담비, 이규혁과 5월 결혼…봄날의 신부 된다
☞ 김건희 "조민, 부모 잘못 만나…남편, 정권 구하려다 배신당해"
☞ "손 마비 증세 심화에도 훈련"…병사의 억울한 사연
☞ 이해찬, 윤석열에 직격…"'윤두환', 누가 지었는지 선견지명"
☞ 바이든의 마이크 실수?…기자회견 직후 "멍청한 XX" 욕설
☞ 조회수 올리려 사고연출?…미 유튜버, 경비행기 고의추락 의혹
☞ 靑 "문대통령 만나려는 국가 30개 이상 줄 서 있어"
☞ 내리막길 세워둔 트럭 미끄러져 공사 작업자 사망
☞ 호랑이와 유리창 하나를 사이에 둔 호텔방 추진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