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중랑구 상봉동 이마트부지에 들어설 주상복합 투시도. (제공=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이마트부지에 들어설 주상복합 투시도. (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서울 중랑구 상봉동 이마트 부지에 28층짜리 주상복합이 들어선다. 여기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약 중 하나인 '상생주택'으로 총 12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25일 제3차 건축위원회를 열어 '상봉 9-I 존치관리구역 주상복합 신축공사'에 대한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부지는 지하 7층~지상 27층, 공동주택 254가구, 오피스텔 190실과 저층 상업시설 등 주상복합시설로 바뀐다. 올 9월 건축허가를 거쳐 2024년 착공, 2027년에 준공될 예정이다.

해당 부지는 상봉 재정비촉진지구 중심부에 있으며 지하철 경의중안선과 경춘선이 지나는 망우역에 인접해있다. 경의중앙선과 경춘선, 7호선이 지나는 상봉역과도 가깝다. 서울시는 상봉터미널 부지 재개발 사업 시기와 맞물려 도심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이 부지에는 상생주택이 서울시 최초로 도입된다. 상생주택은 토지를 민간 사업자로부터 20년 동안 임차하고 건물만 매입해서 공공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식으로, 오 시장이 후보 시절 처음 제안했다.

상생주택은 공동주택 254가구의 약 5%인 12가구로, 서울시는 준공 시 건물을 매입하고 이를 장기전세주택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주거유형은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로 계획했으며, 공동주택 분양 시 추첨을 통해 동호수를 지정한다.

시는 이를 시작으로 상생주택 사업을 본격화한다. 올해 운영기준을 만들고 대상지 공모를 통해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민간·공공의 상생을 통해 공공주택 공급이 가능함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기준 보완 등을 통해 상생주택 사업을 더욱 보완·발전시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