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이례적 오피스 '마이너스' 공급
강남·여의도권 임대료 상승 전망
대형 이커머스 확장, 물류도 好好
서울 A급 오피스 시장 전망
서울 A급 오피스 시장 전망
올해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규모가 2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됐다. 서울 강남권과 여의도권을 중심으로 치열한 오피스 매입 경쟁이 벌어지고, 주요 이커머스와 전자 상거래 플랫폼이 이끄는 리테일(소매)과 물류 시장의 강세가 예상된다.

14일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는 '2022 국내 부동산 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국내 상업용 부동산 투자 규모가 20조원대 시장을 공고하게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상업용 부동산 투자규모는 지난해 20조원을 돌파했고, 2018년 이후 4년 연속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CBRE는 제한적인 투자 기회로 올해 오피스 매입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했다. 오피스 시장은 견고한 임대 수요 대비 이례적인 '마이너스' 공급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CBRE는 올해 추가적인 공실률 하락과 함께 작년에 이어 큰 폭의 임대료 상승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CBRE 관계자는 "올해 서울 A급 오피스 시장의 평균 실질 임대료는 약 4.4% 수준으로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이며, 특히 강남과 여의도권역에서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리테일 시장의 경우 임차인의 확장 활동의 재개와 함께 임대차 시장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 이커머스와 전자 상거래 플랫폼이 오프라인 시장의 새로운 수요원으로 부상하고, 다양한 해외 브랜드의 유입과 확장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CBRE는 올해 수도권 물류시장에 약 600만㎡의 대규모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최대 규모이자 두 번째로 많은 공급이 예상되는 도쿄 수도권의 약 3배 수준이다. 지난해에 이어 인천에 가장 많은 공급과 함께 공급 자산 수 증가 및 개발 규모의 대형화가 지속되고 있으며 인천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보았다.

최수혜 CBRE코리아 리서치 부문 이사는 "견고한 임차 수요 및 신규 프라임급 자산의 공급에 따른 시장 임대료 상향 조정으로 금년 수도권 A급 물류시장의 임대료는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며 "시장 선점을 위한 대형 이커머스와 3PL(3자 물류·third party logistics·다른 기업의 물품 보관, 배송, 재고관리 등의 일부를 대행해주는 것)의 공격적인 확장이 당분간 지속되면서 물류시장의 주요 수요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임동수 CBRE코리아 대표는 "다수의 투자자가 오피스와 물류 자산에 집중하는 가운데 투자자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고려해 볼 수 있다"며 "더욱이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한된 환경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려는 투자자의 시도는 올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