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시 종합의료시설 도시계획 지원방안 적용 예시. <서울시 제공>
서울시 종합의료시설 도시계획 지원방안 적용 예시.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종합병원이 감염병 전담 병상 등 공공 필수 의료시설을 확충할 수 있도록 '서울시 종합의료시설 도시계획 지원방안'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상은 종합병원 또는 300병상, 7개 진료과목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 등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되는 종합의료시설이다.

서울시내 종합병원의 요청이 있으면 도시계획조례 용적률을 120%까지 완화해준다. 용적률 초과로 용도지역 상향이 불가피한 경우 증축 계획 구역에 한해 용도지역 변경까지 지원한다.

완화된 용적률의 절반은 음압병상 등 감염병 관리시설과 응급의료시설, 중환자실 등 사회 부족 의료시설을 설치하도록 해 공공 필수 의료시설을 확보한다.

나머지 절반은 의료법 개정에 따라 병원이 필요로 하는 공간, 의료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편의시설, 연구시설 등 민간병원 선호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 완화되는 용적률과 공공필요 의료시설 설치 등의 계획적 관리방안은 관련 위원회를 거쳐 지구단위계획으로 고시한다.

서울시내 종합병원 총 56곳 가운데 21곳은 용적률이 부족해 감염병 관리시설 증축 등 의료시설을 확충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용적률이 부족한 병원 21곳을 대상으로 이번 지원 방안을 적용할 경우 연면적 약 9만9000㎡에 해당하는 시설 확충이 가능하다. 이는 시내 종합병원 지상층 평균 연면적을 약 4만1000㎡로 추산할 때 2배 이상에 해당하는 규모다.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이후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간담회, 수요별 컨설팅 등 사전 논의를 거쳐 공공과 민간이 필요로 하는 시설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코로나19 확산세로 위중증 환자가 급증한 상황에서 서울시민이 병상을 찾아 경북·충북 등 다른 시·도까지 원정을 가는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 지원책을 마련했다. 이를 반영한 도시계획조례 개정을 올 상반기 내로 마무리해 시행할 계획이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국가적 재난인 의료 위기 상황에 대비한 의료시스템이 확충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의료·교육 등 비영리 필수 도시계획시설에 대해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도시계획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