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영끌', '빚투'한 대출자들의 체감 부담 클 것으로 예상
주택 매매 시장에 찬물..'거래절벽' 이어지나
서울시내 아파트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내 아파트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세은 인턴기자] 기준 금리 인상이 부동산 시장의 '악재'가 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특히나 집값이 급등할 때 이른바 '영끌(영혼 끌어모으기)'가 '빚투'를 한 2030 대출자들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최근 9개월간 기준금리를 0.25%p씩 다섯 번 올려 총 1.25%p 인상했다.

올해 3월을 기준으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전체 잔액이 76.5%가 변동 금리 대출에 해당한다.

뿐만 아니라 전세자금대출의 경우 대부분이 변동 금리여서 역시나 대출자들의 이자 상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금리가 올라가며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이 커지자 주택 매매 시장 역시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 선거 이후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로 꾸준히 회복세를 보여왔으나 금리 인상이 큰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지난 8월 4064건을 기록한 뒤 올해 2월까지 814건으로 7개월 연속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대선이 열린 지난 3월, 1437건을 기록하며 증가로 전환했다. 이후 다음 달인 4월에 1714건을 기록하며 증가 폭이 확대됐다.

그러나 26일 기준 이달까지의 매매 건수는 총 704건으로 확인됐다. 이에 '거래 절벽'의 현상이 반복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문제는 앞으로 기준금리가 몇 차례 더 오를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현상과 미국의 빠른 기준 금리 인상에 대응하려면 국내 기준 금리는 최소 연2.25%까지는 높아져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김세은 인턴기자 callmese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