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사측-차주간 보상 협의 등 난항
'이달말 완전 철거' 사실상 불가
서울숲 연계 개발 계획 차질 우려
[서울경제]

서울 성동구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의 철거 작업 완료 시기가 당초 목표한 이달 말을 훌쩍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철거 지연으로 서울숲을 포함한 이 일대 개발 일정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시는 삼표산업 측에 철거 작업 촉구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3월 28일 열린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해체공사 착공식에서 6월 30일까지 공장을 완전 철거하기로 약속했지만 아직 철거 진행률이 저조하다는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시 6월 말 철거로 계획하기는 했지만 삼표 측 내부 사정 등의 이유로 지연되는 것으로 안다”며 “삼표 측도 약속 이행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5호기를 철거한 만큼 일단은 믿고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삼표레미콘 공장 철거 작업이 늦어지는 것은 삼표산업과 레미콘 믹서트럭 차주들 간의 보상 협의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삼표산업 관계자는 “현재 플랜트 5호기 철거는 했지만 믹서트럭 차주들의 보상 요구, 그리고 수도권 공장 증설 때까지의 영업 보장 요구가 있어 협의를 하는 중이라 철거 작업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현재 설득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철거 완료 시점에 대해서는 ‘확답이 어렵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예상보다 철거 일정이 뒤로 밀리면서 ‘알짜 부지’로 꼽히는 삼표레미콘 부지의 개발 일정도 함께 늦춰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2만 7828㎡ 면적의 해당 부지에는 국공유지(4904㎡)도 있지만 대부분(2만 2924㎡)이 민간 소유라 서울시와 민간이 함께 개발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이 작업은 철거 공사가 완료된 후에야 본격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시는 ‘서울숲 일대 선제적 개발전략 수립용역’을 발주하고 삼표레미콘 부지와 서울숲 일대를 연계해 이 일대를 개발하는 청사진을 밝히기도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민간, 즉 삼표 측에서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우선인데 이는 철거 완료 후에야 본격화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워낙 장기간에 걸친 개발 사업이기 때문에 몇 개월 정도의 공사 지연은 전체적인 개발 일정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성동구 성수동1가 683번지 일대에 자리 잡은 삼표레미콘 공장은 1978년 처음 세워져 44년간 서울과 수도권 건설 현장에 레미콘을 공급해왔다. 하지만 도심 속 레미콘 공장에 대한 반대 의견과 개발 요구가 높아지면서 2017년 철거가 확정됐다. 당초 해당 부지를 공원화하는 계획이 검토됐지만 삼표산업이 부지를 현대제철로부터 매입한 후 부지 활용을 전제로 레미콘공장을 자진 철거한다는 계획을 제안했고 서울시와 성동구가 이를 수용했다.

한편 삼표그룹은 최근 삼표산업 사업개발 총괄사장 및 ㈜에스피에스테이트 대표이사로 김한기 전 대림산업(현 DL이앤씨) 사장을 선임했다. 건설 업계에서 오랜 경력을 쌓은 개발 전문가인 김 신임 사장은 삼표레미콘 공장 부지 개발 프로젝트 등을 총괄할 예정으로 이번 영입을 계기로 삼표레미콘 철거 사업이 속도를 내지 않겠냐는 기대감도 나온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