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현재 회당 5만6000원인 운송료를 회당 7만1000원으로 약 27%(1만5000원) 인상과 차량 운행에 필요한 요소수 비용 전체를 제조사가 부담해 줄 것을 요구하며 협상을 하고 있는 30일 오후 경기 안양시에 위치한 한 레미콘 공장에 차량들이 주차되어 있다. 뉴시스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현재 회당 5만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현재 회당 5만6000원인 운송료를 회당 7만1000원으로 약 27%(1만5000원) 인상과 차량 운행에 필요한 요소수 비용 전체를 제조사가 부담해 줄 것을 요구하며 협상을 하고 있는 30일 오후 경기 안양시에 위치한 한 레미콘 공장에 차량들이 주차되어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수도권 레미콘 운반차량 운송업자들이 7월 1일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커졌다.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은 6월 30일 오후 레미콘 제조업체 대표들과 가진 운송비 인상 협상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운송노조는 회당 5만6000원의 운송비를 7만1000원으로 27% 인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제조사들은 물가 상승률을 감안해도 20%가 넘는 인상폭은 과도하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날 제조사들은 운송비를 6만8000원(약 21%)으로 인상하되, 2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올리는 중재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제조사들은 이날 70세 이상 고령의 차주들에게 대한 계약 제한 조건을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차주들이 개인사업자 신분임에도 노동조합으로 인정해달라는 요구에 대한 반격으로 풀이된다.

최종 협상이 결렬되며 운송노조는 예정된 대로 7월 1일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며 물밑 협상을 이어나갈 것으로 전해졌다.

건설업계는 장마철에는 레미콘 타설 공정을 하지 않지만, 6월 초 화물연대 파업에 이어 레미콘 차량 운행 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건설 현장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우려하고 있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