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국토부 '토지 소유 현황' 발표
세종은 1년 만에 30% 급등
상위 5% 개인이 토지 30% 소유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지난해 국내 토지 가치가 6207조로 조사됐다. 2020년과 비교하면 1년 만에 가격이 10% 넘게 올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토지 가액은 공시지가 기준 총 6207조5292억원이다. 2020년(5628저6031억원)보다 10.3% 상승했다. 부동산 시장이 활황을 누린 데다 정부가 정책적으로 공시지가를 올린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세종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일대.(사진=뉴시스)
세종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일대.(사진=뉴시스)
전년과 비교해 공시지가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세종이다. 1년 새 토지 가액이 30.4% 급등(37조9864억원→49조5472억원)했다. 당시 정부·여당이 세종으로 대통령 집무실과 국회 의사당을 옮기겠다는 구상을 밝히면서 세종 부동산 시장에 불이 붙었기 때문이다. 세종 다음으론 광주(12.7%)와 서울(12.2%), 대구(11.9%), 전남(11.7%) 순으로 땅값 상승률이 높았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에 토지(건물 부속 토지 포함)를 한 평이라도 가지고 있는 개인은 약 1851만명, 이들이 소유한 토지 면적은 4만6445㎢였다. 전국 토지 면적(10만431㎢)의 46%에 해당하는 면적이다. 이 가운데 상위 5% 개인이 보유한 토지 면적은 2만9168㎢. 이들이 전 전국의 29%를 보유한 셈이다.

전체 토지에서 한 해 동안 거래된 토지 면적을 나타내는 거래 회전율은 전국 평균 2.6%였다. 세종(5.1%)에서 가장 높았고 서울(1.0%)에서 가장 낮았다.

박종화 (bell@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