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옛 서울의료원 부지
옛 서울의료원 부지

[파이낸셜뉴스] 주택 공급 규모를 놓고 논란을 빚은 서울 강남구 옛 서울의료원 부지에 대한 종합적인 개발 구상안이 연내 나올 전망이다.

부지 내 공공주택 건립을 놓고 마찰을 빚었던 강남구가 개발 구상안 마련 논의에 참여하면서 공공주택 공급 계획 마련에 청신호가 켜졌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서울의료원 부지 개발 구상안 마련을 위해 이달 중순부터 균형발전·공공개발·주택·관광 등 관계 부서와 해당 자치구인 강남구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

TF는 주택, 업무, 마이스(MICE) 공간 등 부지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논의 결과는 올 연말께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시는 2018년 12월 옛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에 공공주택 80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시장 권한대행 시절이던 2020년 8월 정부가 8·4 부동산 대책을 내놓으면서 해당 부지의 주택공급 규모가 3000가구로 확대됐다.

하지만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인 지난 1월 서울시는 3000가구 공급이 비현실적이라며 800가구를 공급하기로 한 당초 계획으로 되돌리기로 했다. 대신, 북측 부지에 550가구, 남측 부지에 250가구를 짓기로 했다.

그동안 강남구는 서울의료원 부지가 국제교류복합지구로 지구단위계획이 세워진 만큼 공공주택은 다른 곳에 지어야 한다며 행정소송까지 거론하는 등 서울시와 마찰을 빚어왔다.

강남구는 대치동 코원에너지서비스 부지 및 개포동 구룡마을 도시개발구역을 대체 부지로 제시했지만 서울시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 6·1 지방선거를 통해 강남구청장이 국민의힘 소속으로 바뀌면서 서울시와 강남구 간 갈등이 해소될 여지가 마련됐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후보 시절 중앙정부나 광역정부의 주택공급 정책 기조를 기본적으로 수용하면서 국제기업 유치를 위한 업무시설을 더하는 방식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의료원 부지는 추후 개발계획이 확정되면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 후속 절차를 밟게 된다.

이 부지는 2016년 9월 국제교류복합지구로 지정돼 비주거용 건물만 지을 수 있어 공동주택을 지으려면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야 한다. 남측 부지의 경우 지난해 11월 공동주택 건립을 허용하도록 세부 개발지침이 변경됐지만, 북측 부지는 아직 그대로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