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한전 전력연구원과 상호 기술 교류 협력체계 구축 MOU 체결
해외 CCUS 사업 진출 시 국내 탄소포집 기술 도입 적극 추진
유재형 DL이앤씨 CCUS사업부 담당임원(왼쪽)과 이중호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장이 ‘상호 기술 교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DL이앤씨 제공
유재형 DL이앤씨 CCUS사업부 담당임원(왼쪽)과 이중호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장이 ‘상호 기술 교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DL이앤씨 제공


DL이앤씨가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과 손을 잡고 국내 탄소포집 기술로 '글로벌 탄소 포집, 활용 및 저장(CCUS)' 시장 공략에 나선다.

DL이앤씨는 19일 서울 종로구 디타워 돈의문 사옥에서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과 ‘상호 기술 교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해외 CCUS 시장 공략을 위한 상호 기술 교류를 진행하고, 향후 DL이앤씨의 해외 사업 진출 시 한전 전력연구원의 탄소포집 기술 도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CCUS 사업의 기술 경쟁력과 경험을 발판으로 고객에게 탄소중립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비전을 실현할 수 있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해외 사업 진출 때 한전 전력연구원의 자체 개발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기술 고도화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CCUS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탄소중립 기술 강국으로의 발판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화석연료가 연소할 때 대규모로 발생되는 탄소를 선택적으로 흡수, 분리하는 기술(KoSol)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탄소포집 기술 중 신뢰성과 경제성이 높아 상용화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DL이앤씨는 현재 국내뿐 아니라 해외 CCUS 시장 공략을 추진 중이다. 지난 3월에는 호주의 친환경 비료 제조 기업인 뉴라이저와 탄소 포집 · 활용 및 저장 시설 건설을 위한 개념설계와 기본설계를 수행하는 우선 계약 합의서를 체결했다.

호주 시장을 시작으로 해외 사업을 확대해 CCUS 사업에서만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내외 누적 수주 1조원을 달성하는 게 목표다. 향후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2025년부터 2027년까지 연간 1조원 수준의 수주 규모를 유지하고 2030년에는 매년 2조원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본부장은 “해외 발주처에 국내 CCUS 기술을 적극 홍보하고 이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해 시너지가 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