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집값 하락세가 본격화한 가운데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지난 8월 서울 아파트 증여건수는 245건으로, 전체 2천739건의 거래량 가운데 8.9%를 차지했다.

이는 올해 들어 지난 7월(7.2%)보다는 다소 높지만 전체 건수(337건)는 7월보다 줄었고, 2019년 이후 8월 증여 비중으로도 가장 낮다.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은 올해 1월 10.2%에서 보유세 부과(6월1일 기준)를 앞둔 4월과 5월에는 보유세 부담을 줄이려는 다주택자들이 증여로 몰리며 각각 23.1%, 17.2%로 높아졌다.

그러다 6월에는 11.2%로 둔화했다가 한국은행이 '빅스텝'(한꺼번에 금리를 0.5% 인상)을 단행한 7월부터 증여비중이 급감한 것이다.

증여비중 감소는 최근 가파른 대출 금리 인상으로 자녀 등이 집을 증여받기 부담스러운 상황이 된 데다 집값 하락세가 뚜렷해지면서 증여로 발생하는 세 부담을 줄이려고 관망하는 수요가 늘어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남구 아파트 증여비중은 지난 7월 13.8%였으나 8월에는 10.7%로 감소했다. 8월 거래된 278건 가운데 28건이 증여였다.

서초구 아파트도 8월 증여비중이 4.1%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가장 낮았다.

영등포구는 8월 증여건수가 단 1건도 없었고, 동작구는 2.1%로 연중 최저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최근 집값이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하고 실거래가격이 급락한 지역에선 오히려 증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 절벽 속에 집을 매매로 내놔도 팔리지 않자 증여로 돌아선 것이다. 특히 실거래가 하락으로 증여 거래가격도 낮게 신고할 수 있어 양도세를 줄일 수 있다는 점도 원인으로 꼽힌다.

최근 잠실에서 고점대비 6억∼7억원 이상 떨어진 거래가 속속 등장하며 아파트값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 송파구가 대표적이다.

송파구 아파트의 8월 증여 비중은 19.6%로 4월(45.0%)보다는 낮지만 6월(15.4%)과 8월(4.1%)보다는 증가했다.

서울에서 아파트값 하락폭이 가장 큰 강북지역도 마찬가지다.

낙폭이 가장 큰 노원구는 아파트 증여 비중이 7월 15.2%에서 8월 33.8%로 급증했다. 보유세 과세 직전인 4월의 39%에 이어 연중 두번째로 높다.

도봉구도 7월 9.2%에 그쳤던 증여 비중이 24.5%로 상승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