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1~8월 매매건수 작년의 29%..올 한해 거래량도 최저치 전망
경기 고양시 일산신도시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 고양시 일산신도시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부동산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하면서 지난 8월 경기지역 아파트 매매 건수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3일 경기도가 운영하는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올해 8월 한 달 도내 아파트 매매는 2천767건에 불과하다. 이는 경기도가 2006년 관련 통계를 공개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시군별로 보면, 평택시(286건)· 화성시(192건)·수원시(184건)·용인시(170건), 고양시(166건) 등과 비교해 성남시(50건)의 거래량 하향세가 뚜렷하다.

올해 들어 1월부터 8월까지 아파트 거래량은 3만5천217건으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2만49건)의 29.3% 수준에 불과하다.

올해 1월 3천445건까지 떨어졌다가 조금씩 반등하며 4월 6천647건까지 올라갔으나 이후 다시 내림세로 돌아서 7월 2천902건에 이어 8월 역대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시한이 부동산매매계약서 작성 이후 30일 이내이기 때문에 9월 매매량은 한 달 후 최종 집계된다.

국내외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등의 여파가 지속하고 있어 올해 연간 아파트 거래량도 최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경기부동산포털 자료]
[경기부동산포털 자료]

이런 추세라면 올해 아파트 거래량은 글로벌 금융위기 등의 여파로 역대급 부동산시장 침체를 겪었던 10년 전인 2012년(9만4천615건)을 밑돌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뿐 아니라 부동산시장 전반이 침체 하강 국면이다.

올해 1~7월 도내 부동산(주택·토지·건축물) 거래는 21만5천53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6만5천390건)보다 41.0% 감소했다. 특히 이 가운데 주택 거래는 7만6천308건으로 지난해(17만7천772건)보다 57.1% 줄었다.

이에 따라 지방세입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경기도의 취득세 징수액은 올해 1~7월 5조4천22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조5천236억원)보다 16.9%인 1조1천12억원(16.9%)이 줄어 지방 재정에도 비상이 걸렸다.

경기도 관계자는 "고금리와 대출 규제 등으로 지불 여력이 감소하면서 부동산시장의 매수세 약화와 거래 감소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ktkim@yna.co.kr

(끝)

▶제보는 카톡 okjebo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