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대체로 기존주택 구입보다 신규 공급 아파트시장에서 규제카드를 든 것으로 분석된다.

가장 먼저 큰 것은 분양 받고 소유권 이전 등기까지는 전매를 못한다는 것이 기존 청약시장 트랜드가 완전히 바뀌었다고 말할 수 있다.

보통 분양 받고 등기 전에 전매를 자유롭게 할수 있다면 완화, 소유권 이전 등기 이후 매매는 강화로 판단한다. 특히 소액투자로 주요 수도권 공공택지 지역에 그동안 재미를 본 투자자들은 이제는 등기후 매매를 할 수 있게 바뀐 것이 눈에 들어온다.

청약시장에서는 투자보다는 실수요 위주로 재편됐다. 이러면 큰 틀에서는 기존 아파트시장도 영향이 있다. 실수요 청약 탈락자들이 인근 지역 기존 주택으로 선회했는데 아무래도 청약률이 낮아지기에 기존주택 구매력이 떨어지는 것이다.

그런데 그동안 집값 상승의 가장 큰동력은 LTV 70% 확대였다. 이 정책은 그대로 유효한 것은 현재 집값은 그런대로 봐주겠는데 앞으로 확산은 막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직 강남 재건축 초과 이익 환수,조합원 지위 양도권, 1년 이상 보유 시 양도세 일반 과세, LTV70% 등은 잔존하기에 언제든 다시 폭발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즉 언제든 투기과열지구를 일괄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장면은 심리적으로 위축될 수 있는 상황은 맞는것 같다.

다만 현재 대내외적 경제가 좋지 않아 부동산가격을 하락시키면 국가 경제 전체가 힘들 수 있다란 주장도 있다. 결국 배고파서 도둑질하는 것은 면제부를 준다는 공감대가 많이 형성되며 그땐 정말 부동산시장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해질 것 같다.

여름철부터 서울지역이 가격상승을 많이 했다. 아직 수도권 외곽지역 중 그 반영분이 적용이 되지 않은 곳이 적지 않다. 이런 지역 외는 당분간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