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04.11총선 부동산공약 4.11 총선, 與野 선택 기준은 '집값'?

강원 등 상승 지역 새누리 압승..하락 지역 민주통합당 완승

[CBS 정재훈 기자]

제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후보 선택에 집값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집값이 오른 지역에선 새누리당이 압승을 거둔 반면, 집값이 떨어진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선 민주통합당이 우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부동산114(www.r114.com)에 따르면 전국 16개 시도의 최근 1년간(2011.4.1~2012.4.6) 아파트 매매가는 강원(9.99%), 전북(9.74%), 충북(9.03%), 울산(8.07%), 경북(7.28%), 부산(6.62%), 대전(6.61%)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강원도는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9석 모두 싹쓸이했다.

강원도는 지난 18대 총선에선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3석, 통합민주당 2석, 무소속 3석 등 여야가 고루 의석을 나눠 가진 바 있다.

강원, 전북에 이어 세 번째로 아파트값이 많이 오른 충북 역시 새누리당 5석, 민주통합당 3석으로 새누리당이 우세했다.

18대 때 통합민주당 6석, 한나라당 1석, 자유선진당 1석이었던 것과 비교해 새누리당이 크게 약진했다.

반면, 아파트값이 하락한 인천(-3.39%), 서울(-3.26%), 경기(-1.48%) 등 수도권에서는 민주통합당 65석, 새누리당 43석, 통합진보당 4석으로 야당이 우위를 점했다.

각각 여야의 텃밭인 영남과 호남을 중심으로 여동야서(與東野西)의 전통적인 지역구도는 깨지지 않았지만, 수도권과 충청, 강원 등 접전지역의 경우 집값에 따라 희비가 엇갈린 셈이다.

아울러, 민주퉁합당이 승리한 서울에서도 집값이 비싼 지역은 여전히 새누리당의 강세였다.

주택시장이 장기침체에 빠진 서울에선 48개 선거구 중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이 각각 30석과 2석을 차지한 반면, 새누리당은 16석에 그쳤다.

18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40석, 통합민주당 7석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야당이 확실한 우세를 보였다.

하지만, 아파트값 상위 5개 지역은 새누리당이 모두 가져갔다.

서울 자치구별 3.3제곱미터 당 아파트 가격은 강남(3천117만 원), 서초(2천818만 원), 용산(2천497만 원), 송파(2천269만 원), 양천(1천836만 원) 순으로 이들 자치구의 10개 선거구는 예외없이 새누리당의 차지였다.floyd@cbs.co.kr

[네티즌 많이 본 기사]

'김용민 막말'로 민주당 참패? …누리꾼 갑론을박

이준석 "과반 무너져도 김형태·문대성 출당해야"

수천년 얼어있던 새끼 매머드 홍콩에서 공개

'고소공포증 테스트', "난 평민도 안되네"

女부사관과 '부적절한 관계' 최모 중장, 정직 3개월 중징계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마트 뉴스앱의 최강자! 노컷뉴스 APP 다운로드 받기↓

// Remove Out-Link ( 2019-08-12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