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박원순시장 재개발 정책 강남구, 압구정 초고층 아파트 불가 방침에 정면 반발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서울시가 압구정아파트지구를 지구단위계획으로 관리하고 최고 층수를 35층으로 제한하기로 한 것에 대해 강남구가 정면으로 반발했다.

6일 강남구는 구에서 용역비용의 50%를 부담하고 있는 매칭사업인 압구정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용역을 서울시가 구와 사전협의 및 동의 없이 지구단위계획으로 전환하는 것은 무소불위의 행정행위 남용이라고 밝혔다.

강남구는 “지구단위계획 전환 때문에 재건축 추진의 사업속도가 1~2년 지연되는 것은 필수 불가결한데도 재건축사업 추진 일정에 차질이 없다는 주장은 무엇을 근거로 한 것인지 확실하게 밝혀야 한다”며 “재건축 사업 지연에 따른 불이익에 대한 주민의 극심한 반발이 예상되므로 기존에 추진해 온 개발 기본계획을 일정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남구 관계자는 “서울시에서 이번 지구단위계획 전환과 관련해, 용적률, 높이, 구역별 공공 기여 비율 등은 한강변관리기본계획 등 기존 상위계획의 기준을 준용한다는 방침을 표명하는 것은 박원순 시장의 ‘한강변 35층 아파트 층수 제한’ 등의 건축 규제를 더욱 공고하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으므로 층수 완화를 염원하는 압구정동 주민의 의견을 원천 봉쇄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지구단위계획 수립은 박원순 시장의 주택정책 방향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주민의 의견 수렴이 없으면 앞으로 사업 추진 중에도 끊임없는 마찰과 충돌이 예상되므로 공람 · 공고를 즉각 중지하고, 주민설명회를 반드시 개최하여야 하며 강남구와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친 후 사업추진을 결정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울시가 사업지연이 불가피함에도 지구단위계획으로의 변경을 강행하는 것은 주민 민원 해결보다는 서울시 주도의 개발로 상업시설 변경에 따른 공공기여금에 욕심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사업변경 사유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최성근 (sgchoi@edaily.co.kr)

// Remove Out-Link ( 2019-08-12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