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분양가상한제 폐지 추진 서울 14개구 아파트 매매가 최고가 경신

재건축 이슈 지역 강남·강동·송파·양천 전 고점 회복 중

<아이뉴스24>

[조현정기자] 지난 8월 서울 아파트값이 3.3㎡당 1천800만원을 돌파한 이후 역대 최고가를 연일 갈아 치우고 있는 가운데 서울 25개 자치구 중 절반이 넘는 14개구가 전 고점을 넘어 최고가를 매주 경신하고 있다.

아파트값 강세가 계속될 경우 강남, 종로 등 다른 지역들도 연내 전 고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3.3㎡당 1천877만원으로 전 고점인 2010년 3월 1천848만원을 넘어선 이후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2010년 3월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 2014년 1월 3.3㎡당 1천622만원까지 떨어진 이후 반등해 지금에 이르고 있다.

이는 현 정부 출범 후 주택 경기를 살리기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금융 규제를 완화하고 청약제도 개편, 재건축 연한 단축, 민간부문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 규제 완화 정책의 영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서초·마포·성동 등 14개 자치구는 전 고점을 넘어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2013년 1월 3.3㎡당 2천500만원 대로 떨어졌던 서초는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주요 재건축 단지가 사업에 속도를 더하면서 오름세가 이어졌다. 2016년 6월 3천만원을 돌파했고 10월 현재 3.3㎡당 3천217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재건축 아파트가 가격 상승을 이끄는 가운데 서초에서 분양한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분양 가격이 3.3㎡당 4천만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마포와 성동도 3.3㎡당 1천800만원을 넘으며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마포는 지난해 5월 3.3㎡당 1천700만원을 넘어선 이후 채 1년이 안된 시점인 올해 3월에 1천800만원을 넘어섰고 현재 1천881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성동 역시 지난해 9월 3.3㎡당 1천700만원을 넘었고 1년이 조금 지난 시점인 지난 9월 1천800만원을 돌파했다.

이 밖에 동작·강서·서대문·구로·금천 등도 전 고점을 넘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반면 양천·용산 등 서울 10개 자치구는 아직 전 고점을 넘지 못했다. 특히 주요 재건축 아파트가 몰려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는 강남·강동·송파·양천 등도 아직 전 고점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강남(9.17%), 강동(7.74%), 송파(6.69%), 양천(8.19%) 등은 재건축 이슈로 투자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 상승이 컸다.

한편 10개 자치구 중 가격 회복이 더딘 곳은 양천으로 현재 3.3㎡당 1천983만원으로 전 고점 대비 3.3㎡당 242만원이 하락했다. 이어 용산이 전 고점 대비 181만원 떨어졌고 송파와 강동은 각각 165만원, 142만원이 하락했다.

조현정기자 jhj@inews24.com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아이뉴스24
▶연예스포츠 조이뉴스24, 생생한 라이브캐스트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