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분양가상한제 폐지 추진 서울 아파트값, 14개구서 역대 최고가 찍었다

서울 아파트값 3.3㎡당 1877만원…서초 3217만원
양천·용산 오름세 더뎌…"추가대책 가능성 있어 당분간 지켜봐야"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서울 25개 자치구 중 절반이 넘는 14개구의 아파트값이 전 고점을 넘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3.3㎡당 1877만원을 기록했다. 2010년 3월의 1848만원을 넘어선 이후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는 모습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2014년 1월 3.3㎡당 1622만원까지 떨어진 이후 반등을 거듭하고 있다.

임병철 부동산114리서치센터 책임연구원은 "현 정부 출범 후 주택경기를 살리기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금융규제를 완화하고 청약제도 개편, 재건축 연한 단축, 민간부문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 규제 완화 정책을 편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는 서초, 마포, 성동 등 14개 자치구가 전 고점을 넘어 역대 최고가를 기록하는 중이다. 2013년 1월 3.3㎡당 2500만원 대로 떨어졌던 서초는 현재 3217만원 수준이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주요 재건축 단지가 사업에 속도를 더하면서 오름세가 이어 지난 6월에 3000만원을 돌파했다. 3.3㎡당 4000만원을 넘어서는 고분양가 아파트가 속출한 것이 주 요인으로 지목된다.

마포와 성동도 각각 3.3㎡당 1881만원, 1805만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이밖에 동작과 강서, 서대문, 구로, 금천 등도 전 고점을 넘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반면 나머지 10개 자치구는 전 고점을 넘어서지 못했다. 주요 재건축 아파트가 몰린 강남, 강동, 송파, 양천 등도 여기에 속한다. 가격 상승을 주도하는 강남의 경우 7일 기준 지난해 말보다 아파트값이 9.17% 올랐다. 강동은 7.74%, 송파는 6.69%, 양천은 8.19%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가격 회복이 더딘 곳은 양천이다. 3.3㎡당 1983만원으로 전 고점 대비 3.3㎡당 242만원이 하락했다. 용산도 전 고점 대비 181만원 떨어졌고 송파와 강동은 각각 165만원, 142만원이 하락한 상황이다.

8.25대책 발표 후 한 달이 지났지만 서울 아파트값이 오히려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집주인들은 매물을 회수하거나 호가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추가 부동산 규제책이 나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관망할 것을 조언했다. 임 책임연구원은 "당분간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상승 분위기는 계속될 전망이나 주택시장이 과열되면서 보금자리론 기준이 강화되는 등 정부의 추가적인 부동산 규제대책도 나올 수 있다"며 "무리한 추격 매수보다는 시장 상황을 좀더 지켜 보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전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