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9.10 경기부양대책 '조삼모사' 경기부양책

월급500만원 근소세 3만원 덜 떼고 환급액 ↓

[서울신문]많이 떼고 많이 돌려받던 근로소득세(근소세) 원천징수 방식이 바뀐다. 덜 떼고 덜 받는 방식으로다. 이렇게 되면 한달 급여가 500만원인 4인 가구는 연간 34만원가량 근소세를 덜 내게 된다. 대신, 내년 초에 받는 '13월의 월급'(연말정산 환급분)이 그만큼 얇아진다. 자동차와 대형 가전제품의 개별소비세도 내린다. 부동산 양도소득세와 취득세도 연말까지 한시 인하된다.

정부는 10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 대책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한 '2차 재정지원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부동산세, 소비세, 근로소득세 등 '트리플' 감세로 올해에만 내수에 4조 6000억원을 쏟아붓겠다는 의도다. 좀 더 지켜봐야 알겠지만 소비 진작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좀 더 지배적이다.

정부는 우선 근로소득세액 원천징수 제도를 개선해 근소세 징수액을 평균 10% 정도 덜 걷기로 했다. 자동차와 대용량 고가 가전제품에 매기는 개별소비세는 11일부터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1.5% 포인트 인하한다. 이를 통해 현대차 쏘나타 2.0의 가격은 48만원, 135만원짜리 TV는 2만 9000원 정도 가격이 내려간다.

올해 말까지 미분양 주택을 사면 앞으로 5년 동안 발생하는 양도차익에 대해서는 전액 세금을 면제해 준다. 9억원 이하 1주택 구입자에 대해서는 취득세를 연말까지 50% 감면해 준다. 2%인 현행 취득세율이 1%로 내려가는 것이다. 9억원 초과 주택은 4%에서 2%로 인하된다.

박재완 재정부 장관은 "이번 대책을 통해 내년까지 총 5조 9000억원의 추가 재정투입 효과가 있다."면서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관련 법을 고쳐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야당이 일괄적인 부동산세 감면에 반대하고 있어 진통도 예상된다.

이두걸·김양진기자 douzirl@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마포 女화장실 벨 누르면 일어나는 일이...☞ 40대 공무원, 아내와 말다툼 벌이다 그만☞ 강기갑 눈물 흘리며 떠나자 이정희는...☞ 박근혜, '8명 사형' 인혁당 사건에 한다는 말이☞ 10대男, 가출 여중생 여관에 가둬 놓고는

2012년은 60년만에 돌아오는 흑룡의 해!! 나의 신년 운세는?

관심종목에 대한 증권 전문가의 상세한 진단과 분석 서비스

최신 속보와 뉴스 검색을 서울신문 모바일 웹에서 m.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신문 구독신청]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