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파산 용산업무지구 개발사업 최종 부도…파산 절차 진행

31조원 규모의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최종적으로 부도를 내 파산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단군 이래 최대 규모로 불리던 이번 사업의 무산으로 출자사들이 납입한 1조원대 자본금을 날리게 되는 것은 물론 지분율이 높은 기업들은 자본잠식에 빠질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개발구역에 포함된 서부 이촌동 주민들도 피해를 볼 것으로 우려된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자산관리위탁회사(AMC)인 용산역세권개발(주)의 사업시행사 드림허브 프로젝트금융투자(PFV)는 전날 만기가 도래한 2천억원 규모의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 이자 52억원을 내지 못해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졌다.

이를 계기로 금융기관이 그동안 8차례에 걸쳐 발행한 2조4000억원 규모의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자산유동화증권(ABS) 가운데 1조1천억원의 ABCP 전액을 만기 전에 회수(기한이익상실)할 경우 용산 개발사업은 아예 무산될 처지다.

용산역세권개발은 이날 채권자들과 상환 기한을 3개월 유예하기로 합의했지만 6월12일까지 이자는 물론 ABCP 원금 1조1천억원을 반납해야 해 사실상 회생은 어려울 것이라는 평가다.

금융권에서는 곧바로 대출금을 회수하지 않겠지만 사업 정상화가 불가능한 이상 결국 파산으로 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국토해양부도 사업 시행사인 드림허브가 당장 파산하지는 않더라도 법원 심사를 거쳐 파산 또는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