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파산 <용산 부도…'소송 후폭풍' 몰아칠 듯>

출자사·서부이촌동 주민 "코레일 등에 책임 묻겠다"

출자사·서부이촌동 주민 "코레일 등에 책임 묻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유진 기자 =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부도 여파로 코레일이 대규모 소송에 휘말릴 전망이다.

1조원대의 출자금을 날릴 위기에 처한 민간출자사들과 2007년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돼 6년간 보상을 기다렸던 서부 이촌동 주민들은 용산사업 최대 주주인 코레일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백억원을 출자한 A건설사의 한 관계자는 13일 "최종 부도가 결정되면 코레일을 상대로 소송을 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업이 한참 지지부진해 기대감을 잃은 지 오래고, 소송해서 돈을 되돌려 받겠다는 희망도 크지 않지만 그래도 손해를 봤으니까 회사 입장에서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지분 6.4%를 보유한 삼성물산도 법정다툼 가능성을 비췄다.

이 업체의 한 관계자는 "출자금에 시공권 수주로 인한 전환사채(CB)까지 떠맡아 1천400여억원이 들어갔고 토지정화공사대금 등도 아직 못 받았다"면서 "변수가 많아 더 지켜봐야겠지만 (돈을 찾으려면) 소송밖에 방법이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서부이촌동 11구역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고 소송을 맡을 법무법인을 검토하는 등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대림아파트 주민 김모씨는 "주민들이 '제발 사업 좀 제대로 해달라'면서 코레일 앞에 모여 집회하는 비용으로만 1억원을 썼는데 결국 엎어졌다"면서 "밀실협정으로 주민 피해를 초래한 코레일과 서울시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 김찬 총무도 "서울시는 이촌동 주민을 용산사업에 끼워넣은 채 방치했고 코레일은 대주주로서 사업을 제대로 꾸려가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eugenie@yna.co.kr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