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파산 이촌동 집값, 한강변 아니어도 '하이킥'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한강변 아파트뿐 아니라 이촌역 쪽으로 붙은 단지들도 1년 전에 비해 1억원씩 올랐어요. 10년 전 최고가 찍었을 때 수준으로 시세가 회복됐습니다. 한강맨션은 지금 30평형대가 17억원대에요." (이촌동 L공인중개업소 대표)

용산구 이촌동 일대의 집값 움직임이 심상찮다. 입지적 강점에다 개발호재도 풍부해서다. 서울 중심부인 용산구인데다가 용산에서도 한강변에 위치한 점에서 수요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지난해 12월 개관한 HDC신라면세점과 더불어 용산역 개발, 용산 미군기지 평택 이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한강변에 위치한 단지들의 대다수가 재건축을 앞두고 있다는 점도 시세에 반영됐다.

▲ 용산구 이촌동에 위치한 한강맨션
▲ 용산구 이촌동에 위치한 한강맨션

한강 프리미엄을 얹은 아파트들은 시장에서 '베스트셀러'로 불릴 정도다. 인근 주택의 시세에까지 영향을 미치며 지역 시세를 주도하고 있어서다. 인근 H공인 대표는 "재건축 기대감이 가장 높은 한강맨션 30평대의 경우 전세가 3억~4억원대인데 매매가는 무려 17억원선"이라고 말했다. KB부동산시세에 따르면 한강맨션 전용 122.31㎡(37평)의 평균가가 17억2000만원이다.

1년 사이에 같은 단지 내에서 면적과 조망권에 차이가 없는데 2억원 이상 뛴 경우도 있다. 1974년에 입주해 지은 지 40년이 넘은 빌라맨션이 주인공이다. 한강변에 맞붙은 1개동짜리 단지여서 어느 주택이든 층수에 관계없이 남향으로 한강을 내려다볼 수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의 거래 사례를 보면 올해 5월 빌라맨션의 전용 174㎡짜리 2가구가 거래됐다. 그런데 한 채는 9억4500만원, 다른 한 채는 보름 후쯤 11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한강변을 따라 자리잡은 단지 뿐 아니라 이촌역 쪽에 바짝 붙은 아파트들도 마찬가지다. 한강 대우아파트의 경우 중층부에 위치한 전용 84㎡짜리 가구가 지난해 11월 8억2400만원에 거래됐는데, 올해 3월 8억7500만원으로 4개월 사이에 5000만원 가량 오르더니 지난 6월 9억원을 돌파했다. 인근 한가람아파트는 전용 59㎡ 역시 1년도 채 되지 않아 1억원이 올랐다. 지난해 11월 거래된 매매가는 6억5000만원이었는데 올해 9월에는 7억5000만원에 계약체결됐다.

이촌동에 위치한 R공인 대표는 "동부이촌동은 부촌 이미지이면서도 도심의 주거지역이라는 점 외에는 딱히 내세울게 없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적었다"면서 "하지만 최근 용산개발 프로젝트들이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서 발빠르게 몰려들면서 물건을 제대로 살펴보지도 않고 계약하는 경우도 있다"고 귀띔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용산구의 경우 올해 집값이 평균 1.9%가량 올랐는데 이 정도 수치는 서울에서도 특히 큰 폭으로 오른 강남3구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라며 "2006년 용산역세권 개발이 모색되면서 가격이 치솟던 정도로 회복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를 하더라도 개별 부동산의 가치를 들여다보고 가계의 재정상황을 감안해서 감행해야 탈이 나지 않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