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4.1부동산대책 후속조치 [LH 분양 현장] 4·1대책 후속 조치의 핵심은 주택 공급 축소 "새 아파트, 희소 가치 높아져 주목 받을 것"

공공택지의 경우 지구지정 취소… 사업승인 연기 등으로 4년간 17만 가구 축소
조선일보 | 고석태 객원기자 | 입력 2013.08.09 03:35 | 수정 2013.08.09 13:44

지난 7월24일 정부가 발표한 4.1 부동산대책 후속조치의 골자는 주택공급량 조절이다. 공공택지는 지구지정 취소 및 사업승인 연기 등으로 4년간 17만 가구를 축소할 예정이며, 민간택지는 분양보증시 분양성 평가 확대, 후분양 유도 등으로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것이다.

역대 정부는 대부분 주택공급확대정책을 통해 집값을 조절해왔다. 공급축소를 통해 부동산경기 활성화를 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공분양주택 물량 축소에 대해서는 시장과 업계, 전문가 대다수가 환영하는 분위기다. 그동안 보금자리 주택 등 저렴한 공공분양주택이 대거 쏟아져 민간주택건설이 위축되고 집값 상승 기대감이 사라졌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수도권 외곽지역의 신규분양 물량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하지만 이미 예정되었던 신규분양 아파트들은 새 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높아지면서 오히려 상대적인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는 전문가들이 많다. 특히 LH공사가 수도권 지역에서 분양에 나서는 공공아파트는 가치가 더욱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

동양증권은 지난달 "아파트 신규공급이 줄어든 결과 새 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높아졌다"며 "하반기 수도권 분양시장이 긍정적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또 부동산써브는 최근 "지난 7월 전국 아파트 일반분양 가구수가 30곳 1만6395가구로 작년 같은 기간(27곳 1만3797가구)에 비해 약 19%(2598가구) 증가했다"고 발표하면서 "주택시장 침체가 이어지면서 수요자들이 분양가, 브랜드, 향후 미래가치 등을 꼼꼼하게 따져보고 청약에 나서고 있다. 당분간 청약시장 양극화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기적으로 전체 아파트 분양 물량은 줄어들지만, 입지 조건이 뛰어나고 브랜드 가치가 높은 아파트에는 오히려 수요자들이 몰릴 것이라는 얘기다.

일단 올 하반기까지는 전체 아파트 분양 물량은 크게 줄어들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미 분양이 예정됐던 물량이 나오기 때문이다.

8월 신규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은 총 2만4800여채. 이 중 84%인 2만900여채가 수도권에서 분양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1만500여채가 분양돼 가장 많은 신규아파트가 공급되고, 인천과 서울 순으로 분양 물량이 많다. 서울에선 마곡동에서 2800여채, 왕십리 뉴타운에서 1700여채가 아파트가 각각 분양될 예정이다.

특히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LH가 올 하반기 전국 38개 지구에서 총 3만6222가구를공급한다. 국민임대 1만641가구, 영구임대 482가구 등 임대주택이 총 2만4313가구로 전체 물량의 67%를 차지한다. 지역별로는 주택수요가 많은 수도권 지역에 전체 공급물량의 55%에 해당하는 1만9827가구가 신규 분양 혹은 임대 공급될 예정이다.

LH가 8월 말부터 수도권에서 신규 분양하는 물량은 수원 세류(2097가구), 김포 한강(820가구), 성남 여수(517가구), 시흥 목감(625가구), 구리 갈매(1075가구), 부천 옥길(1304가구)지구 등 6개 지구에서 총 6437가구에 이른다. 여기에 수원 호매실지구, 의정부 민락지구, 인천 서창2지구 등 내년부터 입주가 시작되는 수도권 주변 미분양 LH 아파트들도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LH의 신규분양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시스템(myhome.lh.or.kr) 내 공급지구별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LH 콜센터(1600-1004)에 문의하면 된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