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4 부동산 전망 올해 전국 토지보상금 15조원에 달할 듯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올해 전국 140여개의 사업지구에서 15조원 규모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부동산개발 정보업체 지존(www.gzonei.com)에 따르면 올해 토지보상이 예정된 사업지구는 보금자리주택지구 5곳, 도시개발구역 12곳, 산업단지 48곳, 경제자유구역 4곳, 친수구역 2곳, 물류단지 4곳, 철도건설사업 7곳, 고속도로 건설사업 8곳 등 약 140여곳에 달한다.

수도권에서는 모두 9조2700억가량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전망이다. 예상보상가 1조3700여억원으로 추산되는 하남감일 보금자리주택지구가 이미 지난달부터 보상금 지급을 시작했고, 오는 7월에는 과천지식정보타운 보금자리주택지구가 협의보상에 착수하는 것을 비롯해 모두 35곳에서 토지보상이 이뤄진다.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는 예상보상가 2400억원에 이르는 울산테크노산업단지가 오는 5월 보상에 들어가고, 8월에는 9000억원의 보상금이 풀릴 예정인 부산에코델타시티 친수구역이 보상을 시작하는 등 모두 32곳에서 토지보상이 진행된다.

충청권에서는 오는 3월 조치원 서북부지구 도시개발사업 등 30곳에서, 대구 경북권에서는 지난달 각각 보상에 돌입한 경산지식산업지구(예상보상가 2200여억원), 수성의료지구(예상보상가 4000억원)를 비롯해 모두 23곳에서 보상이 이뤄진다.

강원권에서는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사업인 원주∼강릉 철도사업(올해 배정예산 8000억원)을 포함해 총 12곳의 사업지구에서 토지보상이 진행된다.

그러나 올해 토지보상이 기대됐던 광명시흥 보금자리주택지구(예상보상가 8조8000억원)는 출구전략의 미비로 토지보상 착수가 불투명한 실정이고, 하남감북 보금자리주택지구와 서울양원 보금자리주택지구는 주민들이 제기한 지구지정 취소 소송 결과에 따라 사업 계속 추진 여부가 결정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는 올해 풀리는 토지보상금에 대해 예년을 조금 상회하는 수준으로 보고 있다. 장기간에 걸친 부동산 불황 여파로 LH 등 사업시행자의 자금난이 커지고, 사업 성공의 불확실성이 고조됨에 따라 따라 대규모 사업 지구가 대폭 축소된 대신 민관합동으로 시행되는 중소 규모의 사업지구가 크게 늘어난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토지 보상비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돼 수도권 대토 수요가 늘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거래 활성화로 이어져 수도권 지가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soohan@heraldcorp.com-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헤럴드경제 BEST 클릭]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