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반값 중개수수료 '대전도 반값 중개료'..17일부터 시행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는 부동산 매매와 전세간 중개료 역전현상이 발생하는 불합리한 점 등을 개선하기 위해 17일부터 개편된 주택 중개 보수 체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최근 '대전광역시 주택의 중개보수 등에 관한 조례'를 개정했다.

매매가 6억원에서 9억원 미만 주택 중개에 적용됐던 기존 0.9%의 중개보수 요율은 0.5% 이내로, 전세가 3억원에서 6억원 미만 중개보수 요율은 기존 0.8%에서 0.4% 이내로 낮아진다.

나머지 구간은 기존과 같다.

최종 중개보수는 상한요율 한도 내에서 공인중개사와 계약자가 협의해 결정하면 된다.

대전시의 한 관계자는 "종전에는 3억원에 해당하는 주택거래를 했을 때 매매는 120만 원, 임대는 240만 원의 중개보수료가 발생해 오히려 임대 거래의 중개보수료가 많은 이른바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며 "이번 조례개정으로 매매와 전세가 중개보수 역전현상을 해결하고, 이사를 미뤄온 시민의 주택거래 안정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