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8.25 대책 8.25대책 효과 여전?..서울 아파트값 주간상승률 0.32%↑

[주간시황]올해 2번째로 높은 상승률.."집값 상승 기대감 높아" "강남권 재건축 분양 속 집값 열기 이어갈 것"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내놓은 8.25대책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값이 올해 두번째로 높은 상승세를 기록하며 여전히 집값 상승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7일 부동산114(www.r114.com)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32% 상승했다. 이는 올해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이다. 신도시(0.14%)와 경기·인천(0.09%)도 가을 이사철 실수요 영향으로 상승세가 계속됐다.

서울은 Δ서대문(0.60%) Δ양천(0.55%) Δ용산(0.54%) Δ서초(0.53%) Δ강동(0.52%) Δ은평(0.46%) Δ송파(0.42%) Δ노원(0.29%) 강서(0.28%) Δ동작(0.28%) 순으로 매매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서대문은 비교적 입주연차가 길지 않은 대단지 아파트 위주로 올랐다. 홍제동 인왕산한신 휴플러스와 북가좌동 가재울뉴타운 아이파크, 남가좌동 DMC파크뷰자이(1단지) 등이 500만~4000만원 상승했다.

양천은 여전히 목동신시가지 일대의 재건축 기대감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신정동 목동신시가지 5단지와 7(고층)단지를 비롯해 10·14단지 등이 500만~7500만원 올랐다.

용산은 신분당선 강남~용산 구간 착공과 미군기지 이전 등의 호재로 이번주 상승폭이 컸다. 한강로3가 용산시티파크1단지, 이촌동 한가람건영2차 등이 500만~5000만원 상승했다.

서초와 강동은 분양시장 호조세에 힘입어 상승했다. 서초는 아크로리버뷰가 높은 청약경쟁률을 보이면서 주변 재건축 단지들에 기대감을 높였고 강동 역시 분양을 앞둔 고덕그라시움(고덕주공2단지 재건축)의 청약성적이 좋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둔촌주공과 고덕주공 등 재건축 단지들이 올랐다.

신도시는 시장에 나오는 매물이 적은 가운데 매도 호가가 오르면서 상승세가 지속됐다. 특히 Δ위례(0.29%) Δ일산(0.20%) Δ동탄(0.19%) Δ판교(0.18%) Δ분당(0.15%) Δ평촌(0.13%)이 상승했다.

위례는 오름세가 계속되면서 매도인들의 매물 회수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성남시 창곡동 위례힐스테이트(A2-12)를 비롯해 하남시 학암동 위례엠코타운플로리체(A3-7) 등이 500만~1500만원 올랐다.

일산은 중소형 아파트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주엽동 문촌15단지(부영)와 일산동 후곡6단지(동부·건영), 대화동 성저2단지(세경) 등이 150만~2000만원 상승했다. 동탄은 가을 이사철 실수요가 유입되면서 반송동 시범한빛현대 아이파트와 청계동 동탄역더샵센트럴시티(A102), 능동 푸른마을모아미래도 등이 250만~2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Δ과천(0.48%) Δ광명(0.25%) Δ하남(0.23%) Δ고양(0.20%) Δ시흥(0.18%) Δ파주(0.14%) Δ부천(0.12%) Δ안양(0.11%) Δ수원(0.10%) Δ인천(0.09%) 순으로 상승했다.

과천은 주요 재건축 단지들의 사업 추진과 과천지식정보타운 개발(분양) 등의 영향으로 올랐다.

원문동 래미안슈르와 별양동 주공4~6단지 등이 500만~2500만원 상승했다. 광명은 철산동 주공11단지와 철산래미안자이, 하안동 주공8단지 등이 250만~2500만원 올랐다. 하남은 미사강변도시에서 거래가 꾸준했다. 망월동 미사강변도시11단지(A11)와 미사강변도시19단지, 미사강변푸르지오(A30) 등이 500만~2000만원 상승했다.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전세시장 역시 매물이 부족한 가운데 가을 이사 수요가 꾸준해 오름세가 이어졌다. 서울이 0.13%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각각 0.08%, 0.09% 올랐다.

서울은 Δ서대문(0.39%) Δ용산(0.29%) Δ동대문(0.28%) Δ양천(0.26%) Δ중랑(0.25%) Δ은평(0.24%) Δ구로(0.19%) Δ중구(0.19%) Δ성동(0.19%) Δ강남(0.15%) 순으로 전세가격이 상승했다. 서대문은 매매가격과 함께 전세가격도 크게 올랐다. 홍제동 인왕산한신 휴플러스를 비롯해 천연동 천연뜨란채, 남가좌동 DMC파크뷰자이(1단지) 등이 250만~6000만원 상승했다.

용산은 반전세나 월세가 많은 반면 전세 매물은 부족해 높은 가격에도 전세계약이 체결되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한강로3가 용산시티파크1단지와 도원동 삼성래매안, 이촌동 강촌 등이 500만~5000만원 올랐다. 동대문은 전세 매물 부족으로 답십리동 두산과 휘경동 휘경동일하이빌, 장안동 장안힐스테이트 등이 500만~2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Δ동탄(0.18%) Δ판교(0.16%) Δ분당(0.14%) Δ광교(0.09%) Δ평촌(0.06%) Δ위례(0.05%) Δ일산(0.03%)순으로 전셋값이 올랐다. 동탄은 가을 이사 수요로 영향으로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모두 크게 올랐다. 반송동 시범한빛현대 아이파크와 시범한빛금호어울림, 능동 푸른마을모아미래도 등이 250만~2000만원 상승했다.

판교는 중소형 면적 중심으로 전세수요 발길이 이어지면서 백현동 백현마을 5~7단지 등이 1000만~2000만원 올랐다. 분당 역시 가을 이사 수요가 유입되면서 정자동 더샵스타파크와 야탑동 동원로얄듀크, 구미동 까치롯데 등이 500만~5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Δ과천(0.49%) Δ의왕(0.25%) Δ성남(0.19%) Δ하남(0.15%) Δ남양주(0.14%) Δ파주(0.13%) Δ부천(0.12%) Δ수원(0.11%) Δ고양(0.09%) 순으로 상승했다.

과천은 주공6단지 재건축 이주 영향으로 전세매물이 부족해 올랐다. 별양동 주공4단지와 5단지·8단지 등이 1000만~2000만원 올랐다. 의왕 역시 전세 매물 부족으로 왕곡동 인스빌1단지(세종)와 내손동 포일자이, 삼동 대우이안 등이 250만~1000만원 상승했다. 성남은 가을 이사철 수요와 함께 신흥 주공 재건축 이주 영향으로 태평동 경원대역쌍용스윗닷홈을 비롯해 하대원동 성남자이, 신흥동 두산 등이 500만~2000만원 올랐다.

함영진 부동산114 센터장은 "주택공급 축소로 기존주택과 신규분양 단지의 희소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에 집주인들은 매물을 회수하거나 호가를 높이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후에도 강남권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줄줄이 분양을 앞두고 있어 분양 열기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 센터장은 "여기에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로 접어 들면서 실수요자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어 당분간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상승 분위기는 이어질 것"이라면서도 "내년부터 수도권에서 대규모 아파트가 본격적으로 공급되는 점을 고려한다면 무리한 추격 매수보다는 시장 상황을 좀더 지켜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h9913@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