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8.25 대책 8.25 대책 불구 9월 가계부채 또 늘었다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정부의 8.25 대책에도 불구하고 가계 부채 급증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9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9월말 현재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688조4000억원으로 8월보다 6조1000억원 늘어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17조9000억원으로 한 달 사이 5조3000억원 늘어 8월(6조1000억원)보다 규모는 줄었으나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은은 “주택담보대출은 견조한 주택거래 및 꾸준한 집단대출 취급 등의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대출, 예·적금담보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169조7000억원으로 8000억원 늘었다.

증가액이 지난 8월(2조5000억원)보다 줄었지만, 이는 추석상여금 유입 등 계절적 요인에 의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전년 동월 2000억원을 기록한 것을 감안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9월 중 은행 기업대출은 752조7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8000억원 늘었으나 월별 증가규모로 보면 소폭 축소됐다.

중소기업대출은 소폭 증가한 반면 대기업대출은 분기말 은행의 부실채권 정리 및 일부 기업의 부채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상환 등으로 감소로 전환한 영향이다.


9월 은행의 수신잔액은 1436조8000억원으로 전월대비 6조3000억원 늘었다.

정기예금은 지방정부와 일부 기업 자금을 중심으로 5조2000억원 증가했고 은행채는 일부 특수은행을 중심으로 5조4000억원 늘어 각각 증가폭이 확대됐다. 수시입출식예금은 1조6000억원 줄었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잔액은 473조3000억원으로 11조2000억원 감소했다.

머니마켓펀드(MMF)는 분기 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금융기관의 자금인출  등으로 13조5000억원 줄었다.

채권형 펀드는 1조1000억원, 신종펀드는 3조1000억원 각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은 관계자는 “채권형펀드는 시장금리 변동성 확대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 등으로 증가폭이 줄어들었으며, 신종펀드는 전월에 이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hyjgog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9세 김사랑의 민낯…세월의 흔적 어디에?
GS건설이 분양하는 “마포자이3차”... 입주 때는 “분양가가 전세가
린다 김, CF모델로 활약한 젊은시절 재조명
‘영창’ 논란 김제동 비난한 이준석, 과거 병역비리 의혹 재조명
손흥민 “스트라이커 없어서 졌다고요?”…슈틸리케 발언에 ‘발끈’
70대 노모 창밖으로 던져 죽인 40대 ‘충격’
장영란, 8살 연상 김구라에 “데려다 키우고 싶어”
이란 네티즌, 한국전 후 손흥민 SNS 테러…“축구 정말 못해”
오사카 도톤보리 한인폭행, “나도 당했다”
GS건설이 분양하는 “마포자이3차”... 입주 때는 “분양가가 전세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