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8.25 대책 8.25대책 이후 청약시장 '후끈'..청약 양극화는 '심화'

지난달 1순위 마감률 64.8%.. 전년동기 웃돌아2순위 마감 감소.. 미달률 증가하며 양극화 심화"서울·부산·세종 등 인기지역 쏠림현상 계속될 것"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지난 8월 25일 발표된 ‘가계부채 관리방안’(이하 ‘8·25 대책’)이 올 가을 분양시장을 더욱 과열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청약 1순위 마감률이 늘고 있지만 순위 내 청약 마감을 하지 못하고 미달되는 주택형도 증가해 청약 양극화가 심화되는 모습이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아파트(임대주택 제외) 기준으로 2013년 이후 매년 9월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에서 분양된 총 162개 주택형 중 64.8%인 105개 주택형이 1순위에서 청약 마감됐다. 청약 열기가 더 뜨거웠던 지난해 9월의 1순위 마감률(64.1%)보다 높은 수치다. 하지만 1순위 마감 증가에도 미달률은 오히려 더 늘었다. 청약 결과 분석에 따르면 8·25 대책 이후 미달률은 더 증가하고 2순위 마감은 줄어 청약시장 양극화는 더욱 심화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분양한 162개 주택형 중 2순위에 마감된 주택형은 27개로 마감률은 16.7%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20.0%)와 2014년 같은 달(43.0%) 등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또 1·2순위에서 마감하지 못해 미달된 주택형은 30개로 미달률은 18.5%다. 지난해 15.9%보다 2.6% 포인트 증가했다. 미달률의 증가는 그만큼 인기 있는 지역과 단지로 청약자들이 쏠리면서 상대적으로 덜 주목받는 지역 및 단지가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번 대책에서 택지·주택 등 공급과 사업비 조달 등과 관련한 각종 심사를 강화해 적정 주택 공급을 유도하겠다는 부분 때문에 시장에선 주택 공급이 곧 줄어들 것이란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이 때문에 예비청약자들은 서울과 부산, 세종시 등 수요가 비교적 탄탄하고 인기가 검증된 지역 분양 단지에만 몰리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서울(‘래미안 장위 포레카운티’ 등)과 부산(‘명륜 자이’ 등)에서 분양한 사업장들은 1순위에서 모든 주택형이 마감됐다. 세종시도 지난해 100% 마감에 비해 감소했으나 87.5%의 1순위 마감률을 기록했고 2순위에 모두 마감되는 등 청약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인기지역 쏠림 현상은 연말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저금리가 지속되고 투자할 만한 곳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인기지역 분양시장은 조기 완판(100% 계약)에 프리미엄(웃돈)이 형성되는 등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신규 분양 주택 감소 가능성이 높다는 인식이 강한 만큼 안전한 투자를 위한 인기지역으로의 청약 쏠림 현상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진 (tjpark@edaily.co.kr)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