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8.2 부동산대책 9·13대책에 서울 소형·중소형 아파트 매매가 '뚝'

9·13부동산대책 여파에 서울 소형·중소형 아파트 매매가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2030 서울 플랜(서울시 도시기본계획)을 기초로 서울을 5대 권역으로 구분하고 주택규모는 소형, 중소형, 중대형으로 분류해 서울시 아파트 거래시장의 달라진 흐름을 분석한 결과 9·13대책 이후 실거래가 평균 추세가 이 같이 나타났다.

권역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평균 추세는 7~8월과 비교해 동남권, 도심권, 서북권, 서남권에서 9~10월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대의 거래가 이뤄졌다.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동남권은 8월에 12억2717만원, 10월에 10억3540만원, 도심권은 8월에 11억4789만원, 10월에 8억9941만원으로 9·13대책 이전 보다 낮은 가격을 형성했다.

이 같은 결과는 9·13대책으로 아파트 매매가 하락을 염려하는 매도자들이 8월 보다 낮은 가격으로 거래를 시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 권역별 소형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평균 추세는 모든 권역에서 8월과 비교해 거래가가 낮아졌다. 동남권은 8월에 8억1303만원, 10월에 6억2375만원, 도심권은 8월에 5억5201만원, 10월에 5억1748만원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권역별 중소형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평균 추세는 소형 아파트와 비교해 도심권을 제외하고 모든 권역이 유사했다. 동남권은 8월에 11억원, 10월에 9억1803만원, 도심권은 8월에 8억7782만원, 10월에 6억2907만원으로 아파트 매매 평균 추세가 낮아졌다.

서울시 권역별 중대형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평균 추세는 9·13대책 이후 소형과 중소형의 가격형성과 달리 도심권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거래가격 변화가 거의 없었다. 도심권은 7월과 9월에 고가 아파트가 일부 거래됐기 때문에 높은 가격을 형성했지만 8월과 10월을 비교하면 매매가 변화는 없었다.

서울시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인 동남권 아파트 규모별 매매 실거래가 평균 추세는 소형 및 중소형을 중심으로 9·13대책 이후 거래가가 낮아졌다. 소형은 서초구에서 9월, 강동구에서 10월에 거래시장 흐름이 바뀌었다.

하지만 강남구 중대형은 다른 평형과 비교해 가격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실제로 종부세 납부기준이 2019년 6월 보유분까지 계산되기 때문에 아직까지 주택시장을 관망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9·13대책 이후 실거래가 조사기간이 짧기 때문에 현재의 흐름이 앞으로 이어진다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2019년은 대출금리 인상, 종부세 인상, 주택담보대출 규제로 인한 유동성 악화, 비 규제지역의 풍선효과 등 2018년 하반기 주택시장의 주요 화두가 2019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라며 “따라서 규제의 단기적인 효과가 반복되기 보다는 시장 안정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