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8.2 부동산대책 후속 영남권 비규제지역 부동산시장 들썩..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 분양

12.17대책 규제의 칼날을 피한 지방 주요도시 주택시장도 '들썩'.. '로또' 방불케 해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계약 후 전매 가능, 중도금 60% 무이자혜택 제공
파이낸셜뉴스 | 파이낸셜뉴스 | 입력2021.06.02 10:24 | 수정2021.06.02 10:24

부산 중구•기장군, 경남 김해•양산시 등 영남 비규제지역의 주택시장이 심상치 않다. 지난 해 12월, 정부가 규제지역의 범위를 크게 확대한 이후 규제의 칼날을 빗겨간 주변 도시들이 풍선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영남지방도 규제지역 주변 도시들의 아파트 거래가 크게 늘었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부산 기장군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1232건에 달했다. 이는 지난 해 동기간(681건)대비 약 2배 가량(80.9%) 증가한 수치다. 이 외에도 같은 기간 경북 김천시는 128.0%(590→1345건) 증가했으며 경남 거제시 95.8%(914→1790건), 경남 사천시 76.7%(335→592건), 구미시 76.6%(2023→3537건) 늘었다.

주택수요가 분산되면서 외지인들의 매입비중도 늘고 있다. 부산시 내 규제지역에서 제외된 중구와 기장군 아파트의 외지인 매입비중은 각각 67.0%와 50.2%로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다. 또 경남 거제시(48.8%)와 울산 북구(46.1%), 경남 양산시(39.9%)•사천시(37.2%) 등도 외지인들이 아파트를 상당수 매입했다.

지방 비규제지역 아파트 매매거래량 증가는 곧 집값 상승으로 이어졌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부산 기장군 아파트가격은 지난 해 연말 대비 무려 9.6%(4월 기준)나 올랐다. 그 뒤를 이어 경북 김천시 9.5%, 경남 양산시 8.7%, 경북 경주시 7.4% 순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상승률인 4.7%보다 훨씬 웃도는 수치다.

이 가운데, 경남 양산시에서 최근 분양을 시작한 아파트가 있어 화제다. 그 주인공은 두산건설이 경남 양산시 상북면 석계리 일원에 짓는 대단지 아파트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이다. 이 아파트는 총 10개 동, 지하 2층~최고 30층 규모로 건립되며 아파트 1,368가구(전용 59㎡, 84㎡)가 공급된다.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 조감도, 출처: 두산건설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 조감도, 출처: 두산건설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은 우수한 입지여건과 굵직한 개발호재를 모두 지니고 있어 실수요자들은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을 전망이다.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은 사통팔달의 교통여건을 갖추고 있다. 단지 바로 옆에 위치한 석계로와 국도 35호선을 이용하면 양산신도시 방면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또, 양산IC와 통도사IC 등을 통해 경부고속도로로 진입도 수월하다. 게다가, 서울주분기점(JC)을 통해 함양울산고속도로도로 진입할 수 있다.

향후 대중교통여건도 크게 개선된다. 양산도시철도(노포역~북정역, 2024년 개통예정)가 개통되면 양산신도시를 비롯해 부산 접근성도 크게 개선된다. 이 노선은 부산도시철도 2호선과 연결된다. 또, 이 아파트는 경남 창원에서 시작해 김해와 양산을 거쳐 울산까지 잇는 동남권순환 광역철도(계획)의 수혜가 예상된다. 이 노선은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계획)와 양산도시철도와도 연계된다. 입주민들의 편리한 외부 이동을 위해 단지 내 셔틀버스도 운행할 계획이다.

이 아파트의 분양가는 3.3㎡당 900만원 대에 책정됐다. 계약자들에게 중도금60% 무이자 혜택도 제공된다. 비규제지역 인데다가 지방광역시에 해당되지 않으므로 계약 후 바로 전매가 가능하다.

정당계약은 이 달 7일(월)부터 9일(수)까지 견본주택에서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양산시 물금읍 범어리 일대에 마련됐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