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8.2 부동산대책 후속 올해 1∼8월 아파트 증여 5만8,298건..비중 6.8% 역대 최고치

[한국경제TV 홍헌표 기자]

올해 아파트 거래 중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5일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거래 현황(신고 일자 기준)에 따르면 올들어 8월까지 전국적으로 아파트 증여 건수는 총 5만8,298건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증여를 포함해 매매·판결·교환·분양권 전매·기타 소유권 이전 등 전체 거래 건수 85만3,432건의 6.8%에 해당하는 수치로 2006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1∼8월 기준 최고치다.

특히 서울의 경우 같은 기간 전체 거래 건수 7만4,205건 가운데 증여가 1만355건으로 13.9%를 차지했다.

2017년 3.9%에서 2018년 9.5%, 2019년 11.2%, 지난해 12.2%로 상승한 데 이어 올들어 8월까지 중간집계치이지만 13.9%를 기록하며 4년 연속 비중이 커졌다.

서울의 자치구별 1∼8월 증여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강동구(28.5%)였으며 이어 송파구(27.1%), 강남구(20.9%), 양천구(16.0%) 등의 순이다.

이 같은 아파트 증여 증가는 다주택자를 겨냥한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세금 인상 대책이 올해부터 시행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부터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최고 세율이 기존 3.2%에서 6.0%로 양도소득세 최고 기본세율은 기존 42.0%에서 45.0%로 올랐다.

다주택자가 종부세 부담이 커지자 보유나 양도보다는 증여를 택하는 경우가 많아지는 것이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