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부동산 청약요건 강화 서울 거주자, 올해 남양주 아파트 가장 많이 샀다

서울을 벗어나는 사람이 늘어난 가운데 올 들어 경기도에서 10월까지 가장 많은 아파트를 매입한 곳은 남양주시로 나타났다. 이외에 고양, 하남, 의정부 등도 상위권에 포함돼 서울 접근성이 좋은 곳일수록 주거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최근 한국감정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0월까지 서울 거주자는 경기도 내 아파트 5만7951가구를 매입했으며 남양주시가 6241가구로 가장 많이 거래됐다.

이어 ▲김포 6110가구 ▲용인 5926가구 ▲고양 5539가구 ▲하남 4002가구 ▲화성 3498가구 ▲시흥 2726가구 ▲부천 2500가구 ▲의정부 2336가구 ▲성남 2185가구 순으로 나타났다.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A3블록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A3블록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서울 거주자가 경기도에서 매입한 아파트 70.8%가 이들 상위 10개 도시로 10가구 중 7가구가 거래된 셈.

지난해에는 ▲고양시 7024가구 ▲김포 5493가구 ▲남양주 5310가구 ▲용인 4535가구 ▲성남시 4452가구 ▲의정부 3750가구 ▲하남 3264가구 ▲부천 2478가구 ▲화성 2472 가구 ▲수원 2163가구 순이었는데 올해는 수원시가 빠지고 시흥이 10위권에 포함됐다.

이들 지역은 서울 집값이 크게 뛰자 작년부터 주목을 끈 데다 최근에는 지하철 연장과 수도권 3기 신도시 공급 및 광역급행철도(GTX) 계획 등 여러 개발 호재로 수요자의 관심이 높있다.

분양시장에서도 인기다. 의정부에서는 11월 ‘탑석센트럴자이’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41.7대1을 기록하며 지역 내 역대 최고경쟁률을 기록했다. 남양주에서는 ‘다산해모로’가 9월 20.6대1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을 기록한 뒤 완판됐다. 또 용인, 하남 등에서도 청약경쟁률이 수십대1에 달하는 곳이 나왔다.

분양도 잇따른다. 올해 서울 거주자 매입 건수가 많은 경기도 상위 10개 지역에서 7332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주요 분양 물량은 판교 대장지구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의정부 ‘더샵 파크에비뉴’, ‘일산자이 3차’, 김포 ‘캐슬앤파밀리에 시티 3차’ 등이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수요가 많이 이전하는 경기도 내 아파트는 대부분 서울과 인접한 곳으로 입주물량이 많았거나 교통이 편리한 곳”이라며 “지난해 서울 거주자들이 많이 매입한 아파트 상위 10곳 중 9곳이 올해와 동일한 만큼 앞으로도 서울 인접 지역에 대한 선호도는 꾸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