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2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부동산 청약요건 강화 국민 절반 "내년 상반기 집값·전셋값 오른다"

2022년 상반기 주택 매매 및 전세 가격 전망. <부동산R114 제공>
2022년 상반기 주택 매매 및 전세 가격 전망. <부동산R114 제공>

국민 2명 중 1명은 내년 상반기에도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전망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부동산R114는 지난달 10∼24일 전국의 1311명을 대상으로 '2022년 상반기 주택 시장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8.2%가 주택 매매가격 '상승'을 선택했다.

'보합'을 전망한 응답자는 37.5%였고, '하락'은 14.3%에 불과했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상반기 실시한 조사에서 올해 하반기 전망에 대해 상승이라고 답한 비율이 62.1%였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 응답은 줄고 하락 응답은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여전히 상승과 보합을 합한 비중이 하락보다 3배가량 높은 수준으로, 상승 쪽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주택 매매가격 상승 이유에 대해서는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가격 상승' 답변이 40.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등 주요 도심의 공급부족 심화(18.0%), 덜 오른 지역에 대한 풍선효과(12.7%), 선거 앞두고 정책 기대 강화(7.6%),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7.6%),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활성화(6.7%) 등이 뒤를 이었다.

하락 이유는 대출 규제로 인한 매수세 약화(27.3%), 대출 금리 인상 가능성(23.0%), 가격 부담에 따른 거래량 부족(14.4%), 경기 침체 가능성(12.3%), 세금 부담으로 인한 매물 증가(11.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전셋값 전망을 묻는 설문에는 응답자의 62.3%가 '상승'을 예상했다. '보합'은 27.5%, '하락'은 10.1%에 그쳤다.

전셋값이 오를 거라고 전망한 응답자 가운데 30.6%가 '매수심리 위축으로 인한 전세수요 증가'를 이유로 꼽았다. 이어 임대인의 월세 선호로 인한 전세 공급 부족(21.8%), 서울 등 인기 지역의 입주 물량 부족(19.8%), 임대차 3법 시행 영향(16.7%), 청약을 위한 일시적 전세 거주 증가(9.4%) 등의 순이었다.

하락 이유로는 정부의 전 월세시장 안정 대책 발표 영향(22.6%)과 높은 전세가로 인한 전세보증금 반환 리스크(22.6%)를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내년 상반기 부동산 시장의 주요 변수로는 '대출·세금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지속 여부'라고 응답한 비율이 26.1%였다. 대통령 선거 이슈(17.2%)와 국내외 경기회복 속도 등 대외경제 여건(14.0%),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움직임(13.7%), 3기 신도시 등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8.4%), 전셋값 불안 흐름 지속 여부(8.0%) 등이 뒤를 이었다.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