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6억 미만 아파트 있나요?" 대출 죄자 2030 발 동동

10·26 가계부채 대책에 '보금자리론' 제외
6억미만 매물 소강상태에 수도권 풍선효과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6억원 미만의 서울 아파트 품귀가 이어지면서 매매수요가 수도권으로 옮겨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대출규제를 강화하기로 하면서 보금자리론을 예외로 인정했기 때문이다. 목돈이 적고 연봉이 낮은 2030세대들은 서울 외곽이나 아파트 대체재인 오피스텔과 빌라 등으로 몰릴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나온다.

하나은행이 전세자금 대출은 계속하되 신용대출과 부동산 대출 판매를 20일부터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하나은행이 전세자금 대출은 계속하되 신용대출과 부동산 대출 판매를 20일부터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서울 부동산 매매시장은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움직임에 따라 서울 6억원 미만의 중저가 아파트로 수요 집중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내년부터 총대출액 2억원을 넘는 차주에 대해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현재는 신용대출이 1억원을 넘거나 규제지역(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의 6억원 초과 주택을 담보로 한 대출만 DSR 적용 대상이었다. 내년 1월부터는 대출액이 2억원을 넘으면 적용된다. 특히 내년 7월부터는 대출액 기준이 1억원으로 더 낮아지고, 모든 주담대가 대상이 된다.

다만 정부는 DSR 산정시 총대출액을 계산할 때 보금자리론 등 정책서민금융상품, 전세대출, 예·적금담보대출 등을 제외하도록 했다. 보금자리론은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원(신혼은 8500만원) 이하 무주택자가 6억원 이하 주택을 구입할 때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서울 6억원 미만 아파트는 지난해부터 품귀현상을 보이고 있다. 실제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R114의 조사를 보면, 올해 1월 초 25만 9785가구였던 시세 6억원 이하 서울시내 아파트는 6월 말 17만 6186가구로 32.2% 감소했다.

광진구의 한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6억원 미만 아파트는 불티나게 나가면서 매물을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며 “사회초년생이나 신혼부부들이 매물이 나오면 보여달라고 예약을 걸어놓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은평구 길현동의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6억원 미만이었던 아파트도 작년 1월 기준으로 몸값을 높이면서 이젠 8억원을 향해가고 있다”며 “준공된지 10년이 넘어서는 아파트 몇 개만 남아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연소득이 적고 목돈이 부족한 2030세대가 6억원 미만의 중저가 아파트로 쏠릴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서울 중저가 아파트가 빠르게 사라지고 있어 수도권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고준석 동국대 법무대학원 겸임교수는 “임대차 3법 시행으로 중저가 아파트 매매로 옮겨탄 수요자들이 늘어나면서 서울 6억 미만 아파트가 얼마 남지 않았다”며 “수도권 인근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다주택자의 주택 추가 구입 수요가 감소하고, 당분간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기 수요가 꾸준한 신축이나 교통망 예정지, 공급 희소성이 지속될 수 있는 지역 위주로 매입 수요가 제한되며 지역별 양극화가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수정 (sjsj@edaily.co.kr)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