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12.13 부동산 대책 서울 사람들, 경상도 부동산 원정투자 급증

울산·경남·대구·부산 해운대 등 서울 거주자 매입 증가
장기간 집값 하락에 '바닥 찍었다' 인식
조선업 경기 회복·재개발 등 영향
부산시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사진=서울경제DB
부산시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 울산과 거제 등 장기간 집값이 약세였던 경남 지역에 서울 거주자들의 원정투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의 주택 하락폭이 줄거나 상승전환하면서 ‘바닥을 찍었다’는 인식이 생겨나고 조선업 경기가 회복하는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투자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주택 매매 거래 통계를 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경남에서 거래 신고된 주택 가운데 서울 거주자가 매수한 경우는 총 585건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96건)과 비교해 47.7% 늘어난 수치다. 올 들어 8월까지 경남지역 주택 전체 거래량은 2만4,84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5,022건)보다 오히려 줄고 서울과 경남을 제외한 타지역 거주자의 매입 건수도 14.4% 줄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서울 거주자의 매수폭 증가는 도드라진다.

지역별로 보면 조선업 침체로 집값이 장기 하락했던 거제시에서 서울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가 가파르게 늘었다. 올해 8월까지 총 15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4건보다 526% 증가했다. 거제시 역시 서울을 제외한 기타지역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는 44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00건)보다 25.3% 줄었는데 서울 거주자의 매수 비중만 대폭 늘었다.

울산의 경우 서울 거주자가 총 114건을 매입해 85건 이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증가했다. 서울 거주자의 울산 투자는 ‘울산의 부촌’으로 꼽히는 남구에 집중됐다. 전체 114건 중 53건이 남구에서 이뤄졌다. 울산은 서울·울산 거주자를 제외한 타지역 거주자의 주택 매입 건수도 1,218건으로 작년 동기(885건)대비 37.6% 늘었다. 그만큼 외지인의 매수유입이 많다는 의미다. 창원시 역시 올해 8월까지 서울 거주자가 매수한 주택은 총 195건으로 작년 동기(97건) 대비 101% 증가했다. 창원은 기타지역 거주자의 매수도 845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가량 증가했다.

아파트값이 2년 가까이 하락세인 부산시도 최고 인기지역인 해운대구에서 서울 거주자 매입이 증가했다. 올해 서울 거주자의 해운대구 주택 매입 건수는 113건으로 작년 동기(93건) 대비 21.5% 늘었고 서울·부산을 제외한 타지역 매수도 446건으로 9.6% 증가했다.대구도 올해 서울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가 966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924건)보다 5%가량 많다.

한국감정원 조사 결과 경남의 주택가격은 2016년 5월부터 하락해 올해 9월까지 3년4개월째 떨어지고 있다. 이 기간 누적 하락률은 주택은 9.75%, 아파트는 17.47%에 달한다. 특히 조선업 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거제시 아파트값은 이 기간 33.27% 떨어졌으며 자동차 업종 실적악화 등으로 울산과 창원시의 아파트도 각각 16.38%, 22.6% 하락했다.

다만 외부 매수세 증가로 거제시의 경우 올해 3월부터 집값이 상승 전환해 올해 7월까지 5개월 연속 상승했다. 8, 9월에 다시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최근 3년 이상 이어진 최악의 침체는 벗어났다는 분위기다. 시장에서는 이같은 하락으로 “집값이 많이 내렸다”는 바닥권 인식이 퍼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다 올해 들어 조선업 수주도 회복세를 보이면서 이들 지역에 투자 수요가 다시 몰리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울산·거제는 물론 장기간 집값이 하락했던 곳곳에서 원정 투자수요가 유입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며 “울산의 경우 남구와 같은 부촌과 중구 재개발 구역 등지에 외지인 투자가 많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거주자들이 종합부동산세·양도세, 대출 제한 등 강력한 규제를 피해 규제가 없는 지방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종필 세무사는 “지방의 경우 종부세 중과 대상에서 빠지고 임대사업자로 등록할 경우 양도세 중과 대상에서도 제외되는 등 혜택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