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2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12.13 부동산 대책 원희룡 "분양가 상한제 개선안 내달 발표.. 전월세 안정방안 함께 내놓을 것"

원희룡 국토부장관 간담회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세종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세종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윤석열 정부가 부동산 공급대책의 첫 단추로 '분양가상한제' 개편을 예고했다. 정비사업 등을 통한 주택공급을 가로 막는 첫번째 걸림돌로 판단하고 6월 내 개선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시장에 긍정적 시그널을 줄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부분 손실만으로는 공급가뭄 해소에 역부족이란 평가를 내놨다.

■탈많은 분상제 6월 개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세종시 한 음식점에서 취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6월 내 분상제 개편을 예고했다. 원 장관은 "분상제는 공급을 촉진하기 위해 손봐야 할 첫번째 제도로, 6월 이내에 개선할 생각"이라며 "한번에 없애기는 부작용이 큰 만큼, 이를 최소화하고 공급 촉진 의미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윤 대통령 취임 100일 내 발표를 예고한 주택 250만호 공급과 함께 발표가 예상됐지만, 최근 재건축 등 정비사업 활성화와 한강변 층수 규제완화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해지면서 공급을 늘리기 위해 분상제 완화 카드를 먼저 발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이 당선되며 건설업계에선 분상제 폐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다만 분상제를 급격히 폐지하거나 완화할 경우, 분양가 급등이 불가피하다. 이날 원 장관은 "분양가는 건축 원가와 이주비 등 비용을 계산해야 하는데, 누가 봐도 인정해야 하지만 (분상제로) 누르는 부분들을 푼다는 방향"이라며 "전문가들이 안을 만들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동산 시장 전문가들은 분상제 완화를 긍정적으로 보면서도 공급가뭄 해소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봤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분상제 개선으로 서울 아파트 공급의 일부 숨통을 트는 시그널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면이 있다"면서도 "다만, 개선하는 방안이 분상제 폐지를 통한 전면적인 자율화가 아닌 이상 서울 아파트 공급확대 효과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월세 대책도 6월 중 시사

원 장관은 올해 7월 말 임대차3법 시행 2년과 맞물려 전월세시장이 불안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전월세 매물 공급을 촉진할 수 있는 몇 가지 제도적 조치를 심도 있게 검토 중이며 가급적 6월 중 조치를 할 계획"이라며 "8월에 전세 대란이 아니라 통상적인 사이클 내에서 (시장이) 움직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또 다른 핵심 공약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확대에 대한 청사진도 제시했다. 원 장관은 "기존 A·B·C 노선은 윤석열 정부 내 착공을, 신설인 D·E·F 노선은 임기 내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투기 세력으로 규정한 다주택자들에 대해서는 공급자로서의 역할을 살피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지나친 자산 독점은 해소해야 하지만, 다주택자를 공급자로서의 역할을 무시하고 획일적으로 규제하다 보니 부작용이 커졌다"며 "임대료 인상률을 등록임대 수준으로 한다면 그에 해당하는 세제나 금융혜택을 못 줄 이유가 없다"고 인센티브 강화를 시사했다.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